[RE:TV] '여름방학' BTS 뷔, 깜짝 등장…최우식에 "김치통 가져와" 말한 이유
연예 2020/07/25 05:30 입력

100%x200

tvN '여름방학'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그룹 BTS(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여름방학'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여름방학'에서는 뷔와 박서준이 영상 통화를 했다. 둘과 최우식은 연예계 유명한 절친 사이.

박서준은 뷔에게 어디냐고 물었다. 뷔는 "마이 하우스"라고 답했다. 휴대전화 화면으로 보여진 뷔의 '잘생김'이 시선을 강탈했다.

뷔는 "뭐 먹을까 되게 고민하고 있어"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이 시간에?"라며 놀란 박서준은 공연을 보여주겠다면서 "잠깐만. 초대 가수 불러줄게"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초대 가수는 최우식이었다. 앞서 우쿨렐레를 연주하며 "구아바 구아바~" 노래를 불렀던 최우식은 이번에도 이 노래를 개사해 선보였다. 뷔는 "뭐야?"라며 당황해 웃음을 샀다. 이어 "팝가수 모셨네요"라며 웃었고, 최우식은 "내가 요즘에 기타 한다 아이가~"라며 농담을 던졌다.

뷔는 절친들에게 "하나만 물어보자. 내가 진짜 고민인데"라더니 "내가 너무 고민인데 회를 시켜먹을까 햄버거를 시켜먹을까"라고 물어봤다. 최우식은 "당연히 회지. 다음에 여기 와서 회 같이 먹자"라고 말했다. 뷔는 "아 고성까지 가서?"라고 받아쳤다.

이 가운데 뷔는 최우식을 향해 "김치통이나 갖고 와라"라는 말을 던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상 통화가 종료되고, 궁금증을 유발한 김치통 스토리가 공개됐다. 최우식은 "태형(뷔)이가 기특한 게 어머니가 샌드위치를 싸주면 내 걸 갖고 온다. 그걸 김치통에 넣어서 온 거다. 근데 난 통을 준 걸로 알았다"고 설명했다.

최우식은 "내가 거기에 우리 엄마 김치를 넣은 거야. 그랬더니 얘가 김치통 내놓으라고 한다"고 자초지종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여름방학'은 혼자 또는 친구들과 함께 낯선 곳에서 여행 같은 일상을 즐기는 어른이들의 '홈캉스'를 담은 예능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