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라이브' 황정민x이정재, 캐스팅 비화 공개→신조어 퀴즈까지(종합)
연예 2020/07/24 21:32 입력

100%x200

KBS 2TV '연중 라이브'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황정민, 이정재가 '연중 라이브'에 출격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서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주인공 배우 황정민, 이정재를 취재했다.

'배달의 연중' 코너에 등장한 황정민과 이정재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영화 '신세계' 이후 7년 만에 다시 만나 눈길을 끌었다. 황정민은 다시 이정재와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호흡 너무 좋았다. 그 전에 사석에서도 자주 봐서 많은 시간이 흘렀다고 생각을 못 했다"고 전했다.

황정민과 이정재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선택한 이유를 서로의 캐스팅 때문이라고 꼽았다. 특히 이정재는 황정민의 캐스팅 소식과 함께 건네받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시나리오에 "'안 보고도 해야겠다'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황정민은 이정재가 자신을 '부라더'라는 애칭으로 부르는 것에 대해 "창피하다. 조용히 좀 하면 안 되겠냐"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정재는 황정민과 둘만 있을 때는 애칭으로 부르지 않지만, 사람들이 많이 있을 때 오히려 큰소리로 애칭을 부른다며 그 모습을 재연해 재미를 더했다.

이정재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오랜만에 액션 연기에 도전하게 됐고, "오랜만에 연습하다 보니 첫날 너무 허우적거리는 게 느껴져서 정민이형 따라가려면 개인적으로 연습할 수밖에 없다"며 남다른 열정을 뽐냈다. 이어 이정재는 태국에서 촬영하며 "한국, 태국 밥차가 두 대 동시에 왔다. 번갈아 가면서 먹게 됐는데 먹는 시간이 제일 행복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황정민은 "저는 촌스러워서 외국 나가면 한식을 더 선호하는 편이다"고 전했다.

황정민은 지난 영화 '공작' 제작발표회에서 신조어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다)를 '갑자기 분뇨를 싸지른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았고, 이에 2020년 새로운 신조어 퀴즈에 도전했다. 알잘딱깔센(알아서 잘 딱 깔끔하고 센스 있게), 내또출(내일 또 출근), 만반잘부(만나서 반가워 잘 부탁해) 등 낯선 신조어들의 등장에 황정민, 이정재뿐만 아니라 리포터 김승혜까지 어려워했다. 이에 황정민은 직접 리포터로 나서 신조어 퀴즈를 진행하며 "노안이 와서 잘 안 보인다"고 당황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정재와 황정민은 서로를 위한 깜짝 선물들을 주고받으며 환상 궁합을 자랑,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한편 이날 '연중 라이브'는 여름을 맞아 스타들의 슬기로운 다이어트 비법들을 공개했다. 특히 트레이너 양치승과 배우 최은주가 다양한 홈트레이닝 비법을 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규현이 '연중 플레이리스트' 코너를 통해 방구석 1열 미니 콘서트를 선사했고, 배우 신구와 이상윤의 라스트 세션 연극 현장이 공개돼 다채로운 정보들을 전했다.

KBS 2TV '연중 라이브'는 대한민국의 대중문화를 이끌어가는 수많은 스타들과 문화 예술인들을 만나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올바른 정보 전달과 방향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