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구혜선 새 소속사 대표 "배우 복귀 작품 찾고 있어…적극 지원"(인터뷰)
연예 2020/07/20 15:20 입력

100%x200

구혜선 인스타그램©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구혜선의 새 소속사 대표가 구혜선의 배우 복귀 등 향후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구혜선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혜선 필름'은 감독, 작가 활동을 진행"이라며 "'MIMI 엔터테인먼트'는 방송 활동을 동행합니다"라고 MIMI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 소식을 전했다.

MIMI엔터테인먼트는 구혜선과 과거 10여년간 함께 일한 김성훈 실장이 독립해 대표로 있는 매니지먼트사다. 구혜선은 "'다시 파이팅 넘치는 삶으로!' 함께 나아가기로 하였습니다"라며 "곧 인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대표는 이날 오후 뉴스1과 통화에서 "(구혜선과는) YG엔터테인먼트에 있던 시절까지 10년 정도 함께 일했고, 그 이후로도 서로 소식을 주고 받으며 지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계속 연락을 주고 받다가, 최근 가정사라든지 여러가지 문제가 정리되면서 향후 활동을 같이 해보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구혜선의 활동에 대해 "구혜선씨가 배우로서 작품 활동을 하고 싶어하고 회사에서도 어떤 작품이 잘 어울릴지 찾고 있다"라며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현재로서는 뉴에이지 음반을 준비하고 있고, 영화 시나리오 작업도 진행 중이니 활동은 활발히 할 계획"이라며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손발을 맞춰가면서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 15일 안재현과 이혼에 합의했다. 지난해 8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화를 고백한지 11개월 만의 이혼이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5년 5월 결혼 이후 4년2개월 만에 법적으로도 남남이 됐다. 더불어 구혜선은 지난해 하반기 안재현과 함께 속해 있던 HB엔터테인먼트와도 인연도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