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모범형사' 장승조x이엘리야, 반전된 분위기 예고
연예 2020/07/20 10:28 입력

100%x200

JTBC '모범형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모범형사' 장승조와 이엘리야 사이에 새로운 분위기가 감지됐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측은 20일 진서경(이엘리야 분)과 오지혁(장승조 분)의 반전된 분위기를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앞서 오지혁은 진서경의 이대철(조재윤 분)에 대한 취재를 "특종 얻겠단 욕심"으로 봤고, 반대로 진서경은 경찰이 사건을 "경찰 입장에서 유리하게 보고 있다"라고 얘기하면서 시종일관 으르렁대는 모습을 보여왔다. 지난 3회에서 이대철의 무죄를 주장했던 박건호(이현욱 분)의 죽음 앞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진서경은 박건호가 교도관으로 있을 때 누군가의 지시를 받고 이대철을 살해하려 했단 사실과 박건호가 사건과 관련된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아무나 만나서 여기저기 찔러대면 수사에 방해가 됩니다"라는 오지혁의 핀잔에 취재하면서 알게 됐던 사실을 뒤늦게 털어놓았고, 그 사이 박건호는 누군가에게 피습을 당해 사망했다. 이에 오지혁은 "박건호에게 들은 얘기를 진작 우리에게 했으면 우린 박건호를 미행했을 거에요"라는 팩트 폭격을 퍼부었고, 진서경은 "나 때문에 죽었단 얘길 하고 싶은 거죠?"라고 받아쳤다. 이렇게 또 한 번 아찔한 불꽃이 튀었다.

이처럼 사이가 좋아지는 날이 오긴 할지 궁금증을 자극해온 오지혁과 진서경의 관계의 향방에 시선이 쏠린 가운데, '모범형사' 측이 공개한 스틸컷이 시선을 끈다. 불꽃 튀던 눈빛은 어디 가고 나란히 앉아 무언가를 함께 집중하더니, 경찰청 마크가 새겨진 호루라기를 보는 진서경과 그녀를 바라보는 오지혁의 묘한 분위기가 담긴 것. 과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