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서지혜 "김태희보다 눈크다 해준 송승헌, 편안한게 매력"
연예 2020/07/20 08:00 입력

100%x200

문화창고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서지혜는 올해 두 편의 드라마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 2월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이하 '사랑불')과 지난 14일 끝난 MBC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극본 이수하/연출 고재현 박봉섭/이하 '저같드')에서 각각 리정혁(현빈 분)의 약혼녀인 차도녀 서단, 애교 넘치는 러블리한 매력의 온라인 콘텐츠 제작 PD 우도희를 연기하면서 전혀 다른 매력의 캐릭터로 활약했다.

'사랑불'은 해외 팬들도 인스타그램에 많은 피드백을 남길 만큼 인기를 실감하고 있고, '저같드'는 "다음에 더 많은 걸 보여줄 수 있겠구나 하는 두려움도 깨준 작품"으로 남았다. 어느새 올해 데뷔 18년차가 됐지만 "달라지지 않은 건 '재밌다'라는 느낌"이라는 서지혜. 올해 그 누구보다 바쁜 상반기를 보낸 서지혜를 만나 '사랑불'과 '저같드' 그리고 그간의 배우 생활과 결혼, 연애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도 들어봤다.

<【N인터뷰】②에 이어>

-송승헌과 호흡은.

▶재밌었다. 처음 뵀을 때는 점잖고 예의 바르시고 조용하실 거라 생각했는데 장난도 많이 치셨다. 오히려 되게 웃기시고 밝은 기운들을 갖고 계시더라.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편안하게 촬영했고, 빠르게 친해졌던 것 같다.

-송승헌이 라디오에서 눈이 큰 배우라고 해서 화제가 됐다.

▶오빠가 촬영하면서 (눈 크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 그래서 저도 '오빠도 눈이 커'라고 했다.(웃음) 오빠의 매력은 뭔가 편안한 느낌을 준다는 거다. 상대방을 되게 편안하게 해주는 그런 것들이 오빠의 매력이지 않나 했다. 특유의 개그 코드도 있다.(웃음)

-당시 방송에서 서지혜 눈이 김태희보다도 크다고 했었는데.

▶(송승헌) 오빠가 같이 연기했던 분들 중에 김태희씨가 눈이 제일 컸어서 그렇게 말해준 것 같다. 한 번도 뵌 적은 없지만 김태희씨도 (눈이) 엄청 크신 걸로 알고 있다. 사실 저희 집안이 눈이 다 크다. 눈에 대해 특별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오빠가 그렇게 말해서 '큰가?' 했다.(웃음)

-이지훈 손나은 등과도 호흡은 어땠는지.

▶친화력이 좋으신 분들이 많아서 편안하게 했다. 모두가 낯을 많이 가린다고 했는데 그런 것이 전혀 없었고 이지훈씨도 처음부터 다정다감한 스타일이더라. 손나은씨와도 친해지려고 많이 노력했다.

-여성 팬들에게 인기가 많다.

▶제가 뭔가 언니 같나보더라. 실제로 첫째이기도 한데, 언니 같은 면 때문에 그래서 좋아해주시는 게 아닐까. 그동안 한 캐릭터도 내숭 없고 시원시원한 느낌이 있었다. 그,런 면이 어필이 돼서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사랑불' 인기는 실감하는지.

▶(코로나19로) 시국이 이렇다 보니 (인기가) 몸으로 와닿기 보다는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통해 실감하기도 한다. 댓글이 영어나 다른 나라 언어로 써있더라. '사랑불'이 인기가 있구나라는 걸 그때 조금 더 느낀다. 기분이 좋더라.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