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초계국수, '진이' 부른 하이디였다 "7년째 복귀 중"
연예 2020/07/12 19:26 입력

100%x200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메가 히트곡 '진이'를 부른 하이디가 '복면가왕'에 깜짝 등장했다.

1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초계국수와 연포탕의 대결에서 연포탕이 승리했다.

이날 초계국수와 연포탕은 애절한 감성부터 펑키하고 신나는 리듬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줘 판정단의 눈길을 끌었다. 판정단은 초계국수가 산다라박, 정모와 관련 있다는 힌트에 하이디를 유력 후보로 꼽았다. 투표 결과 연포탕이 2라운드에 진출하며 초계국수가 가면을 벗게 됐다.

솔로곡에서도 시원한 가창력을 자랑한 초계국수는 판정단의 예상대로 '진이'를 부른 하이디였다. 하이디는 "7년째 복귀 중이다. 2013년에 복귀를 시작했는데 모르는 분이 많다. '복면가왕'에서 복귀 완료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얼굴과 이름을 매치하는 것까지 도와주면 그 뒤는 제가 알아서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진이'를 부르며 변함없는 가창력을 증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