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로비 의혹'에 김호중 "사실무근" 이어 병무청도 "부탁받은 적 없다"(종합)
연예 2020/07/12 18:03 입력

100%x200

가수 김호중/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김호중에 대한 병역 로비 시도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병무청도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병무청은 12일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입장을 내고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양측의 갈등을 둘러싼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보도로 국민들에게 많은 혼란과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사적 관련자(전 매니저)의 주장을 인용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향후 가수 김호중과 관련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 전 매니저 측은 김호중 팬카페에서 활동했던 50대 여성이 병무청장에게 김호중의 입대 시기 연기를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지난 5월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터무니없는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김호중이 지난 6월15일 입대 영장을 받았지만 정식으로 연기 신청을 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국방의 의무는 당연히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일에도 소속사 측은 입장을 내고 "군대 문제는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이며,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