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김희철X양세형X양동근, 백종원 몰래 옥수수 먹방…"우린 하나야"
연예 2020/07/09 22:58 입력

100%x200

SBS '맛남의 광장'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맛남의 광장' 김희철, 양세형, 양동근이 백종원 몰래 옥수수 먹방을 펼쳤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 셋은 시장에 다녀오는 차안에서 "배가 고프다"고 입을 모았다.

양세형은 "시장에서 산 옥수수라도 먹을 걸 그랬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우리가 이따 음식을 먹는 속도, 표정, 씹는 걸 보고 백종원 형님이 다 아실 거다. '너네 뭐 나눠서 먹고 왔지' 바로 눈치챈다"며 걱정했다.

김희철은 "귀신이야, 귀신"이라며 "난 무서워. 그냥 다 같이 가서 맛있게 먹자"고 양세형의 제안을 거절했다. 하지만 이내 집까지 도착하는 시간이 좀 남았다며 내적 갈등을 했다.

결국 김희철은 "조갤까?"라고 했다. 양세형은 "내가 3등분 할 수 있다"고 나왔다. 김희철은 "이건 우리 셋만의 비밀이야"라며 강원도 옥수수를 폭풍 흡입했다.

운전하던 양동근도 냄새부터 맡고 행복해 하더니 먹자마자 동공이 커졌다. 모두가 "오마이갓", "정말 맛있다", "할머니댁에서 먹던 그 맛이다"라며 옥수수 맛에 빠져들었다. 김희철은 "이제 우리는 하나야"라고 해 웃음을 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