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에 '이철희의 타짜' 촬영분 결국 편집
연예 2020/07/09 22:50 입력

100%x200

SBS플러스 '이철희의 타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돼 수색 중인 가운데, '이철희의 타짜'는 박원순 시장의 촬영분을 편집했다.

SBS플러스 '이철희의 타짜' 측은 9일 오후 10시 시작된 방송에서 박원순 시장의 녹화분을 모두 편집했다. 최근 박원순 시장은 '이철희의 타짜'에 출연해 촬영을 마쳤고, 이날 방송에서 해당 녹화분이 공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앞서 이날 박원순 시장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되면서 녹화분의 방송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렸고, 결국 박 시장의 촬영 분량은 방영되지 않았다. 녹화 당시 박 시장은 다음 정치 행보와 이준석 전 위원과의 인연에 대해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아버지가 집을 나섰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성북구 성북동 인근에서는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아 경찰이 수색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꺼진 상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