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지코 해보고파" '컬투쇼' 솔지X지코, 귀호강 라이브 조합(종합)
연예 2020/07/09 15:59 입력

100%x200

솔지, 지코/SBS 라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솔지와 지코가 독보적인 라이브 실력을 뽐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솔지와 지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지코는 솔지와 친분에 대해 "사적인 친분은 없는데, 저는 이제 EXID로 활동할 때 굉장히 팬으로서 들었다. 노래를 너무 잘 부르신다"고 칭찬했다.

이에 솔지는 "기분이 너무 좋아진다"며 "노래 너무 어려운데 최대한 안 어려운 척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솔지도 "저도 지코의 팬이다. 훌륭한 아티스트이시지 않나. 오늘도 노래 들으면서 라디오에 왔다"고 덧붙였다.

솔지는 자신의 신곡 '오늘따라 비가 와서 그런가 봐'에 대해 "너무 격하게 슬프기보다는 먹먹한 노래다. 이별하고 슬플 때 거기에 너무 묻혀서 슬픈 게 아니라 좀 슬픈데 너 때문인 것 같다는 내용이다. 담담하려고 노력했다. 비가 오니까 네가 생각나서 기분이 조금 그렇다는 느낌이다"라고 소개했다.

지코는 신곡 '서머 헤이트'(Summer Hate)에 대해 "제가 개인적으로 여름을 좋아하지 않는다. 땀도 많고 더위를 잘 타는 체질이라 옷도 티셔츠 한장만 입고 항상 빨래를 해야 해서 선호하지 않는다. 그래서 저를 통해 여름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노래로 풀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래도 일상에서 벌어질 법한 에피소드를 녹여 내서 가사 작업은 빨리 됐다. 원래 제가 자주하고 자신있어 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비와 작업한 것에 대해 "'비나 왔으면 좋겠다'는 가사가 있었는데 자연스레 비 선배님이 떠올랐고, 그러면서 오마주를 하게 됐다. 그러면서 가사에 비 선배님 노래 제목이 들어갔는데 비 선배님이 불러주셔야 곡이 완성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진짜 '깡'이 이렇게 잘 되기 전에 곡을 완성한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DJ 김태균이 솔지와 지코에게 '솔지코'로 컬래버레이션을 제안, 솔지는 "'솔지코'로 하면 좋을 것 같다. 발라드도 정말 잘 쓰시지 않나. 저는 좋은데, 여러 상황이 허락한다면 같이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지코 역시 "제가 한번 발라드를 해보겠다. 한 번 해보고 싶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솔지는 '오늘따라 비가 와서 그런가 봐'와 '아로하'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또한 지코는 '서머 헤이트'와 '아무노래'를 열창, 모두 압도적인 라이브 실력으로 제대로 귀호강하는 시간을 선사했다.

한편 지코는 지난 1일 신곡 '서머 헤이트'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솔지는 9일 오후 6시 신곡 '오늘따라 비가 와서 그런가 봐'를 발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