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SF8' 오기환 감독 "최시원·유이, 대한민국 최고의 미남·미녀"
연예 2020/07/08 16:14 입력

100%x200

오기환 감독(왼쪽부터)과 배우 유이,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8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SF8’ 제작보고회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SF8’은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로 기술 발전을 통해 완전한 사회를 꿈꾸는 미래 인간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2020.7.8/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증강콩깍지' 오기환 감독이 최시원, 유이에 대해 "대한민국 최고의 미남, 미녀"라고 치켜세웠다.

오기환 감독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와 드라마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SF8'(에스 에프 에잇)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속에서 성형 수술로 표본의 외모를 갖추게 된 남녀를 연기한 최시원 유이의 외모를 이같이 칭찬했다.

이날 유이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처음으로 미팅할 때 '제가 캐스팅 된 거 맞냐, 지원이 맞냐'고 묻고 감사드린다고 몇 번이나 인사를 드리고 지원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게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몇 번 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최시원은 오기환 감독에게 "최선을 다했는데 마음에 드셨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SF8'은 한국영화감독조합(DGK)에 소속된 민규동, 노덕, 한가람, 이윤정, 김의석, 안국진, 오기환, 장철수까지 8명의 감독이 각각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어 완성한 프로젝트다.

'간호중'(감독 민규동) '만신'(감독 노덕) '블링크'(감독 한가람) '우주인 조안'(감독 이윤정) '인간증명'(감독 김의석) '일주일만에 사랑할 순 없다'(감독 안국진) '증강콩깍지'(감독 오기환) '하얀까마귀'(감독 장철수)까지 40분량 8편의 시네마틱 드라마를 선보인다.

'간호중'에는 배우 이유영, 예수정, '블링크'에는 이연희, 이동휘, '블링크'에는 이시영, 하준, '우주인 조안'에는 김보라, 최성은, '인간증명'에는 문소리 장유상, '일주일만에 사랑할 순 없다'에는 이다윗, 신은수, '증강콩깍지'에는 최시원, 유이, '하얀까마귀'에는 하니(안희연) 신소율이 출연했다.

한편 'SF8'은 7월10일 OTT 플랫폼 웨이브에 독점 선공개 되며, 8월17일 MBC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