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구름비' 박시후x전광렬, 엇갈린 운명…관게 변화 암시
연예 2020/07/06 10:00 입력

100%x200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와 전광렬이 각자 다른 노선을 걷기 시작하면서 큰 관계변화를 암시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연출 윤상호) 15회에서는 최천중(박시후 분)과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 분)이 왕위를 향한 목적을 달성한 뒤 급반전된 관계의 분위기를 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최천중은 이하응의 둘째 아들 재황을 왕위에 올리기 위해 도원결의까지 맺으며 같은 길을 걸어왔다. 하지만 이하응은 최천중이 조선에 돈 역병을 해결하고 재황에게 모든 공을 돌렸음에도, 마치 그가 재황의 우위에 서 있는 것 같은 모습을 가졌다며 견제했다. 이후 이하응은 최천중에게 속내를 감추고 뒤에서 일을 도모하며, 두 사람의 관계에 균열이 가고 있음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천중의 마지막 책략은 재황을 왕위에 올리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최천중이 직접 장동 김문을 찾아가 수장 김좌근(차광수 분)에게 정치에서 손을 떼라며 정면승부를 본 것이었다. 최천중은 이하응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가문이 멸문할 것이라는 극단적인 예언으로 충격을 주는가 하면, 김병운(김승수 분)이 살해모의를 할 거라 정확히 예측하는 등 청산유수의 말솜씨로 김문일가를 휘어잡았다.

결국 최천중과 이하응은 뜻대로 재황을 왕위에 올리며 목표했던 바를 이뤘지만, 두 사람의 관계는 금이 갔다. 대원군이 된 이하응이 최고의 권력자가 된 가운데, 최천중은 외세의 침략을 대비하기 위한 삼전도장'을 세우며 서로 다른 노선을 선택했기 때문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이하응은 역병환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최천중이 마련했던 장소에, 병이 사라진 후에도 계속해서 백성들이 모여들자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왕실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곳에 자리 잡은 삼전도장의 풍경을 바라보며 "최천중 네놈이 그간 내 뒤에서 이런 걸 준비하고 있었더냐, 감히 임금이 사는 궁궐을 내려다보고 있었더냐"라고 최천중의 의도를 의심, 본격적으로 시작될 두 사람의 갈등을 예고했다.

한편 권력의 정점에 서게 된 이하응 주변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렸다. 특히 이하응에게 장동 김문의 권세를 끝내겠다 약속받은 조대비(김보연 분)와 한순간에 권력을 빼앗긴 장동 김문이 앞으로 어떤 일들을 벌일지 예측 불가능한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5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