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밥먹다' 45세 함소원 "남편 진화 아직 27세, 내가 먼저 가면 재혼은…"
연예 2020/07/06 09:30 입력

100%x200

함소원/SBS플러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함소원이 18세 연하 남편과의 결혼생활에서 느낀 남다른 고민을 털어놓는다.

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함소원이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으로 솔직한 매력을 발산한다.

함소원은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에 입상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한 함소원은 2008년, 우연한 기회에 한중문화교류행사에 참석하며 중국 활동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당시 중국 무대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인 함소원은 "자체 제작한 요가 DVD를 행사에 들고 가서 팔기도 하고 나눠주기도 했다"며 자신만의 홍보 비법을 밝힌다. 이어 "DVD 케이스 앞면에는 요가 사진, 뒷면에는 비키니 사진을 넣었다. 반응 좋았다"라고 전한다.

함소원은 '대륙의 여신'이라는 화려한 타이틀 뒤에 가려졌던, 중국 활동 초창기 시절의 생활고를 공개한다. 돈 한 푼 없이 혈혈단신으로 중국 생활을 시작했던 그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뭘 먹고 살아야 하는지부터 고민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한다. 이어 "한 달 동안 300원짜리 밑반찬에 쌀죽만 먹었다"라며 '짠내' 나는 사연을 밝힌다.

2008년 중국 활동을 시작한 함소원은 2017년, 18세 연하의 중국 패션사업가 진화와 열애 사실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1년 열애 끝에 백년가약을 맺은 두 사람은 알콩달콩한 결혼생활을 공개하며 예능계 블루칩으로 자리 잡았다.

이날 일과 사랑을 모두 잡으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은 함소원은 고민이 있다고 전한다. 올해 45살이라고 밝힌 그는 "남편이 아직도 27살이다. 20대가 3년이나 더 남았다. (언젠가 혹시라도) 내가 먼저 가게 되면, 남편이 다른 여자랑 재혼할 수도 있지 않겠냐"라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어 "(재혼한) 여자가 우리 딸을 친딸처럼 챙겨줄 수 있을지도 걱정 된다"라며 19개월 된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한다.

이어 딸 혜정을 위해 100세까지 꼼꼼하게 보험을 들어놓은 사실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꿈을 묻는 김수미에게 함소원은 "딸을 위해 오래 사는 것"이라고 애정이 가득한 대답을 내놓아 국밥집을 훈훈하게 만든다.

남편과 함께 오지 않은 것을 아쉬워하는 김수미를 위해 함소원은 즉석에서 영상통화를 시도한다. 김수미는 특유의 거친(?) 입담으로 인사를 한 후 "소원이가 먼저 가면 재혼할 거야?"라며 돌직구 질문을 날려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남편 진화의 대답은 방송에서 공개된다.

6일 밤 10시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