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딥:풀이]① 모노트리 황현 "온앤오프, 음악 욕심내게 만들어준 팀"(인터뷰)
연예 2020/07/05 07:00 입력

100%x200

온앤오프 와이엇(왼쪽부터), 황현 프로듀서, 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황현 프로듀서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온앤오프 와이엇, 효진(오른쪽)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온앤오프 와이엇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온앤오프 효진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최근 종영한 엠넷 '로드 투 킹덤'에서 온앤오프(ONF)는 떠오르는 '무대 장인'으로 주목받았다. 그런데 온앤오프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이름이 있다. 바로 모노트리(MonoTree) 대표 프로듀서 황현이다. 황현은 온앤오프의 경연곡을 모두 편곡,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며 아이돌 팬들에 'K팝 베토벤'으로 주목받았다.

온앤오프와 황현의 인연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에서 프로듀싱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은 황현은 연습생이었던 멤버들을 만났고, 시간을 갖고 각자의 매력을 파악한 뒤 함께 음악 작업을 시작했다. 첫 번째 미니앨범 '온앤오프'(ON/OFF)를 통해 회사의 니즈를 파악한 그는, 미니 2집 '유 컴플리트 미'(YOU COMPLETE ME)부터 유니크한 음악을 선보이며 온앤오프만의 색깔을 담아내기 시작했다.

특히 온앤오프와 황현의 '케미'가 돋보인 곡은 미니 3집 '위 머스트 러브'(WE MUST LOVE)의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와 미니 4집 '고 라이브'(GO LIVE)의 수록곡 '모스코 모스코'(Moscow Moscow)다. 뛰어난 음악적 완성도를 보여준 두 곡은 리스너들에게 사랑받으며 온앤오프를 '명곡 맛집'으로 떠오르게 했다. 이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는 황현은 "가수에겐 음악이 1번이고, 대중도 곡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구나 싶었다"며 앞으로도 음악에 더욱 공을 들일 것이라고 했다.

명곡은 많았지만 '한 방'은 없었던 온앤오프에게 보이그룹 서바이벌 '로드 투 킹덤'는 중요한 기회였다. 그러나 대면식에서 이들의 성적은 5위, 하위권이었다. 이를 계기로 독기를 '풀 충전'한 온앤오프와 황현은 '로드 투 킹덤'에 '올인'했다. 덕분에 이들은 다크한 콘셉트의 '에브리바디'(Everybody), 클래시컬하게 편곡한 'The 사랑하게 될 거야', 청량하게 재탄생한 '잇츠 레이닝'(It's Raining), 박진감 넘치는 '신세계'(New World) 등 다채로운 음악을 바탕으로 한 무대를 선보이며 호평받았다. 황현과 온앤오프의 '케미'는 이 프로젝트로 빛을 발했고, 덕분에 '온앤오프의 재발견'이 이뤄졌다.

실력을 인정받은 황현과 온앤오프는 앞으로 어떤 음악을 들려주고 싶을까. 황현은 "온앤오프는 곡을 쓰는 입장에서 음악적으로 조금 더 욕심을 낼 수 있게 만들어준 팀이다. 매번 어려운 곡을 줘도 그걸 해내니까 더 도전하게 된다. 내가 가지고 있는 가수의 이상향을 채워준다"며 "앞으로도 다른 팀에서 보고 듣지 못한 유니크한 곡을 만들 것"이라고 해 앞으로 펼쳐질 온앤오프와 황현의 진화한 음악 세계를 기대하게 했다.

온앤오프의 와이엇과 효진 및 음악 프로듀서 황현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반갑다.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황현) 밈(meme)이 되고 있는 모노트리의 프로듀서 황현이다.(웃음)

▶(와이엇) 온앤오프에서 용감한 남자를 맡고 있는 메인 래퍼이자 동굴 목소리 와이엇이다.

▶(효진) 온앤오프의 섬세한 남자, 온팀의 리더 효진이다.

-온앤오프하면 황현이 함께 떠오를 정도로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됐는데, 언제부터 인연이 시작됐는지 궁금하다.

▶(황현) 2016년 초여름쯤 온앤오프를 처음 만났다. 당시 WM에서 프로듀싱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고 멤버들을 만났는데, 어떤 매력을 갖고 있는지 알아야 할 것 같아서 월말평가에도 참여했다. 그때 친구들을 보니 보컬에 비중을 두는 멤버와 퍼포먼스에 주력하는 멤버로 나뉘는 느낌이 있더라. 특이했던 건 와이엇이다. 래퍼인데 가끔 월말평가에서 노래를 했다.

▶(와이엇) 노래 부르는 걸 좋아했다. 그때 김광석, 김동률 선배님의 발라드를 불렀던 기억이 난다.(웃음)

▶(황현) 그 발라드를 듣고 목소리가 좋아서 '벌스(verse)를 시켜도 되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반면에 MK를 보고선 '노래를 잘하는데 랩을 해도 되겠다' 싶었다. 효진이는 딱 메인보컬 목소리였다. '노래로 뽑혔겠구나' 했는데, 춤도 잘 추는 걸 보고 평균치가 높아서 놀랐다.

-처음 함께 녹음했던 날이 기억나나.

▶(와이엇) 현이 형을 봤을 때 포스가 있어서 무서웠다.(웃음)

▶(황현) 나는 네가 무서웠어.(일동 폭소)

▶(와이엇) 지금은 친한 형-동생이지만, 당시엔 연습만 하다 보니 바깥세상에 대해 잘 몰랐다. '작곡가 분들이 너무 무섭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긴장되더라. '잘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막상 함께 녹음을 하니 너무 잘해주셨다.

▶(효진) 처음 모노트리에서 녹음을 하는 게 너무 낯설었다. 월말평가 무대에 오를 때도 긴장을 안 했는데, 여기 와서 녹음을 할 때 '내 노래를 처음 들려드리는데 실망하시진 않을까' 싶어서 긴장한 기억이 있다. '컴플리트'까지 그랬다가, 이후로는 긴장이 풀렸다. 지금은 편하게 한다.

-WM에서 곡을 의뢰했을 때 실험적인 노래를 줬다고. 어떤 음악을 만들려고 했나.

▶(황현) 한 가지 확실한 건 기존 아이돌 스타일의 곡은 피하려고 했다. 비슷한 걸 하면 멤버들 목소리 합이 안 맞을 수 있어서, 남들이 안 하는 걸 해 더 돋보이게 만들고 싶었다. 그 실험적인 노래가 데뷔곡 '온앤오프'(ON/OFF)다. 멤버들과 가장 처음 녹음한 곡이기도 하다.

-작곡가로서 어느 정도 인지도를 얻었을 때 만난 팀이 온앤오프다. 잘 만들어보고 싶은 욕심이 났을텐데.

▶(황현) 그때 나도 인지도가 높다기 보다는 마니아들이 있었던 거다.(웃음) 처음부터 '온앤오프에 내 모든 걸 쏟겠어!' 이러진 않았다. 같이 녹음을 하고, 결과물을 만들면서 점점 쌓아갔다. 만약 멤버들이 노래를 못한다던가 퍼포먼스가 이상했으면 힘이 안 났을텐데, 다들 포기하지 않고 계속 노력했다.

-프로듀싱하면서 팀의 색을 어떻게 잡아갈지에 대한 고민도 있었겠다.

▶(황현) 첫 앨범은 회사의 의견을 전부 반영했다. 그래야 나도 회사에서 어떤 방향으로 생각하는지를 알 수 있으니까. 그래서 녹음을 하고 앨범에 안 들어간 곡도 있다. 그러다 '컴플리트' 때부터는 다른 팀들이 안 하는 요소나 분위기가 들어간 곡을 하면 재밌겠다 싶어서 반영했다.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온앤오프만의 색을 만들어갔다.

-온앤오프 멤버들도 연습을 하면서 '이런 음악을 해보고 싶다'는 이상향이 있었을 텐데, 황현의 곡이 여기에 잘 부합했는지도 궁금하다.

▶(효진) 연습생 때 칼군무를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많이 준비했다. 우리의 음악도 그런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싶었는데, 현이 형의 곡은 내가 생각한 것과는 달랐다. 그런데 노래가 너무 좋은 거다. 이 곡이면 무엇이든 다 보여줄 수 있겠다 싶어서 오히려 좋았다.

▶(와이엇) 나는 강렬한 힙합 음악을 좋아했다. 그런데 '온앤오프'를 받고 들어 보니 청량감이 살아있는 음악이었다. 내 선호도와는 달랐지만 너무 만족한 곡이다. 정말 좋아서 가사를 쓰고 싶다는 마음이 저절로 생기더라.

-온앤오프의 노래를 들어보면 와이엇의 랩을 잘 활용한다는 느낌이 든다. 멜로디컬한 랩도, 중저음의 랩도 다 주더라.

▶(황현) 와이엇이 분위기 잡는 랩만 잘하는 줄 아는 분들도 있는데, 밝고 멜로디컬한 랩도 잘 소화한다. WM 윈터 프로젝트 싱글 곡 '타이밍'(Timing)을 들어보면 신나는 랩도 잘한다는 걸 알 수 있다.

▶(와이엇) 랩을 잘하는 것에 욕심이 있다. 멋있어 보이는 랩도 좋지만, 다 같이 즐겨야 하는 공연에서는 신나는 곡이 좋더라. '억x억'(All Day)처럼 흥이 있는 곡에서는 랩 가사가 술술 나오기도 한다.

-대부분의 랩 가사를 직접 쓰지 않나. 언제부터 가사를 썼나.

▶(와이엇) '온앤오프' 때부터 가사를 썼다. 우리의 데뷔곡이고 죽어서도 남을 곡이니까 어떻게 가사를 쓸지 고민이 많았다. 그때 현이 형한테 물어보면서 수정을 거듭해 가사를 만들었다.

▶(황현) 가사를 10번 정도 수정했는데, 그래도 별로였으면 아마 (작사를) 안 시켰을 거다. 좋은 게 나왔으니 'OK'한 거다. 이제는 곧 잘 써서 '신세계' 같은 경우는 한 번에 통과했다. 모든 작곡가들이 그렇겠지만 수정을 하라고 하고, 녹음을 오래 하는 건 '더 잘할 수 있어서'다. 항상 얘기하는 데 내가 쓴 곡이어도 릴리즈가 되면 그건 온앤오프의 노래다. 잘못하면 이 친구들이 욕을 먹으니까 결과물이 좋아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온앤오프는 데뷔 때부터 음악은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성적이 이를 따라가지 못해 아쉬운 부분이 있었을 듯하다.

▶(효진) '사랑하게 될 거야'를 발표했을 때 많은 분들이 우리의 노래가 좋다고 해주셔서 '드디어 기회가 오는 건가' 했는데 아쉽게 '차트 인'은 못했다. 그런데 '로드 투 킹덤'을 했을 때 우리가 이 곡을 갖고 있는 걸 부러워하시는 분들이 많더라. 이 노래를 부른 것 자체에 감사했다. 다 때가 있는 것 같다. 언젠간 많은 분들이 우리를 좋아해 주시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음악적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영향을 주는 부분이 분명히 있을 것 같다.

▶(황현) 곡을 쓰는 입장에서, 음악적으로 조금 더 욕심을 낼 수 있게 만들어준 팀이 온앤오프다. 매번 어려운 곡을 줘도 그걸 해내니까 더 도전하게 된다. 내가 가지고 있는 가수의 이상향을 채워주는 그룹이다.

▶(와이엇) 현이 형은 온앤오프 와이엇을 만들어준 사람이다. 나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서 잘 맞는 멋진 곡을 만들어준다. 그런 부분이 감사하다.

<【N딥:풀이】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