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포레스텔라,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우승…화음으로 전한 희망(종합)
연예 2020/07/04 19:56 입력

100%x200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 뉴스1

100%x200

KBS 2TV 방송화면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완전체로 출연한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가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우승을 거머쥐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는 상반기 우승자 12팀이 출연, 왕중왕전 대결을 펼쳤다.

1번으로 뽑혀 오프닝을 장식하게 된 '태권 트로트맨' 나태주의 선택 곡은 장윤정의 '올래'였다. 나태주는 발랄한 멜로디에 태권도 안무 및 눈을 사로잡는 공중 발차기까지 곁들여 풍성한 무대를 완성했다. '분신술'이라는 키워드에 걸맞은 '리틀 나태주'와의 합동 태권도 격파 시범도 보이며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조용필의 '슬픈 베아트리체'로 맞선 밴드 몽니는 나태주와는 180도 다른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김신의는 호소력 짙은 고음으로 곡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했다. 투표 결과, 몽니가 나태주를 이겼다.

밴드 퍼플레인은 세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퍼플레인은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로 몽니에 맞섰다. 보컬 채보훈의 고음이 다른 경쟁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밴드끼리의 대결에 김신의는 "좋아하고 존중하는 후배 밴드로 많이 배우고 있다"라며 "같은 밴드인데 둘 다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결과는 몽니의 2연승.

네 번째 가수로 김경호가 불리며 연이어 록 대결이 성사됐다. 김경호는 정재욱 '잘가요'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김경호는 몽니와 특별한 인연을 언급했다. "'탑밴드'에서 멘토와 멘티로 만난 사이인데 이제는 멘토라고 얘기하기도 민망할 정도로 성장했다"라며 "김신의에게 올킬 기록을 써보지 않겠냐고 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김경호의 말처럼 몽니가 김경호를 이기며 3연승에 성공했다.

다섯 번째 주자 포레스텔라는 조수미 '챔피언스'의 희망찬 분위기를 그대로 살려 선보였다. 주특기를 녹인 무대로 기립박수를 받으며 몽니의 4연승을 저지했다. 뒤이어 무대에 오른 뮤지컬 배우 최정원은 박미경의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한 편의 뮤지컬을 방불케하는 강렬한 무대를 완성했다.

판정단의 마지막 투표 결과, 1부 우승은 포레스텔라가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