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샷] 아카데미, 공식 SNS로 신입회원 조여정 환영…리타 윌슨 "웰컴"
연예 2020/07/02 08:33 입력

100%x200

조여정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아카데미 시상식 측이 공식 SNS 계정으로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신입 회원으로 초청된 조여정에게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2일(한국시간) 아카데미 시상식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아카데미 시상식 당시 찍은 조여정의 사진과 함께 "아카데미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또한 아카데미 측은 조여정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함께 태그하기도 했다.

조여정의 사진이 올라온 게시물에는 많은 팬들이 "여왕이 등장하셨다" "너무 기쁘다" "훌륭한 배우다" "지난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으면 좋았을텐데" 등 영화 팬들의 다양한 환영 댓글이 달렸다. 그뿐 아니라 미국 유명 배우 톰 행크스의 아내이자 역시 배우 겸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리타 윌슨도 "환영한다"며 인사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조여정은 지난 1일 배우 최우식, 장혜진, 이정은, 박소담 등과 함께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초청한 819명의 신입회원 명단에 올랐다. 이 명단에는 배우들 뿐 아니라 최세연 의상감독, 양진모 촬영감독, 정재일 음악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이하준 미술 감독, 최태영 음향감독, 한진원 작가 등 '기생충' 스태프들의 이름도 올랐으며 '기생충' 관계자만 총 12명이 포함됐다.

이들이 초청에 응한다면,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부터는 회원으로서 수상 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조여정은 지난해 아카데미 작품상 및 4관왕 영화 '기생충'에서 박사장(이선균 분)의 부인 연교 역할을 맡아 훌륭한 연기를 선보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