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① '영혼수선공' 하영 "신하균 선배 팬…처음엔 눈도 못 마주쳐"
연예 2020/07/01 11:00 입력

100%x200

KBS2TV '영혼수선공'에서 열연 중인 배우 하영이 30일 뉴스1과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00%x200

KBS2TV '영혼수선공'에서 열연 중인 배우 하영이 30일 뉴스1과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00%x200

KBS2TV '영혼수선공'에서 열연 중인 배우 하영이 30일 뉴스1과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하영에게 KBS 2TV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 연출 유현기)은 의미가 컸던 작품이었다. 지난해 방송된 KBS 2TV '닥터 프리즈너'에서 나이제(남궁민 분)의 동생 나이현 역을 연기하며 데뷔한 하영은 '영혼수선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존재감을 각인시켰기 때문이었다.

하영은 '영혼수선공'에서 정신건강의학과 레지던트 2년차 전공의 강누리 역을 연기하면서 자존심 강한 의사를 표현했다. 특히 극 중반 불법 촬영 사건인 '도촬사' 사건의 피해자가 되는 인물을 그려내면서 하영은 피해자의 복잡한 심리묘사와 트라우마를 극복해가고자 노력하는 인물의 모습을 탁월하게 그려내며 눈길을 끌었다.

이화여자대학교와 뉴욕 SVA(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에서 미술을 전공하다 배우의 꿈을 키워 데뷔를 이루게 된 하영. '영혼수선공'에 이어 MBC에브리원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출연을 앞두고 있는 하영을 만나 '영혼수선공'의 종영소감과 데뷔 2년차 신예의 남다른 포부를 들어봤다.

-'영혼수선공'의 종영 소감을 전한다면.

▶정말 이별한 기분이다. 6개월 넘게 촬영을 했는데 그동안 너무 많은 힘이 됐던 작품이다. 처음에는 잘하고 싶은 마음에 긴장도 많이 하고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선배들이 잘 챙겨주셨다. 또 레지던트 배우들이 다 또래여서 많이 친해졌다. 나중에는 현장 가는 것이 집에 가는 것처럼 따뜻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연기를 어떻게 준비했나.

▶원래 정신과나 심리학에 대해서 관심이 많아 대학때 공부를 하기도 했다. 근데 심리학이랑 정신과는 많이 다르더라. 그래서 정신병리학에 대한 책도 찾아서 보고 주변에 도움을 구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아봤다. 친언니가 내과 의사여서 많이 물어보기도 했다. 또 관련된 드라마도 찾아봤다. 기본적으로는 '닥터 하우스'도 봤다. '닥터 프로스트'도 참고하기도 했다. 또 강누리라는 캐릭터가 저희 언니와 굉장히 닮은 부분이 많았다. 캐릭터의 감정선은 언니로부터 많이 참고했다.

-친언니와 강누리의 어떤 점이 닮았나.

▶언니는 강누리처럼 1등을 계속 했던 건 아닌데 공부벌레였다. 또 어렸을 때부터 이걸 해내야겠다는 생각이 있다면 경쟁심이 강했다. 또 굉장히 이성적인 사람이기도 했다.

-'영혼수선공'은 다소 어두울 수 있었던 내용을 경쾌하게 그려냈는데.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 받은 느낌은 방영됐을 때보다는 더 심각한 느낌이었다. 하지만 방영을 하고 나서는 화사한 톤이었고 음악이나 리듬감이 경쾌하더라. 방송을 보고 나서 느꼈던 게 드라마에 나오는 문제가 모두에게 있는 보편적인 문제인데 심각하게만 그리지 않고 오히려 친근하고 경쾌하게 다루는 부분이 있어서 마음 편하게 보지 않았나 싶다.

-정신병리학에 대한 생각도 많이 했을 것 같은데.

▶일단 병들을 공부했는데 병들이 다 조금씩 저에게도 있는 것 같더라. 근데 정의에 나와있는게 사회생활에 지장을 주면 병이라고 얘기하더라. 그러다 너무 이분법적으로 생각하는 게 아닌가 생각하게 됐다. 아픈 거라고 잘못됐다는 생각을 버리려고 많이 했다. 정신병이나 심리학자들 공부도 많이 했다. 호르몬 같은 것에 관한 것도 공부하니깐 마음의 문제보다 신체적인 문제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굉장히 재밌었다.

-신하균 태인호와 연기 호흡을 맞춘 건 어땠나.

▶정말 너무 떨렸다. 태인호 선배는 '라이프'하셨을 때도 너무 존경했고, 신하균 선배는 영화 '복수는 나의 것' 때부터 너무 팬이었다. 대본리딩 때 눈도 못 마주치겠더라. 하지만 현장에서 만나니깐 정말 편하게 해주시고 정말 금방 편해질 수 있었다. 또 신하균 선배가 기억력이 또 좋으시다. 제가 흘러가듯이 이사를 간다고 말을 하면 나중에 '이사는 잘했어?'라고 물어봐주시더라. 그리고 태인호 선배님도 장난도 많이 치고 살갑게 해주신다. 그래서 진짜 팀처럼 느꼈던 것 같다.

-정신건강의학과 팀원들과 호흡은 어땠나.

▶정말 너무 친하다. 감독님께서 2차 오디션 때 올라온 배우들을 실제로 많이 써주셨다. 때 배우들을 많이 써주셨다. 정 간호사 연기한 김예림 배우와도 오디션을 같이 봤었다. 그래서 더 각별했다. 공지희를 연기한 (박)한솔이와는 굉장히 친해졌다. 장유상 김가란 배우 다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 장유상 배우는 저희 중에 연장자인데 제가 혼내는 역할이어서 정말 재밌었다.

<【N인터뷰】②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