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장혜진·조여정·이정은·박소담, 아카데미 신입회원 자격 얻었다
연예 2020/07/01 09:52 입력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819명의 신입회원 초청자 명단을 발표한 가운데, 영화 '기생충'의 배우들이 여기에 대거 포함됐다.

1일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초청한 819명의 신입회원 명단에는 배우 최우식, 장혜진,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 최세연 의상감독, 양진모 촬영감독, 정재일 음악감독,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이하준 미술 감독, 최태영 음향감독, 한진원 작가 등 '기생충' 관련 배우 및 스태프 12명이 포함됐다.

만약 12명 모두 회원 초청을 수락한다면 '기생충' 관계자 12명이 전원 아카데미 신입회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그간 아카데미 시상식이 '화이트 워싱'으로 비판을 받아온 만큼,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신입회원 초청도 다양성에 중심을 뒀다. 이 명단의 45%는 여성이며, 49%는 미국 아닌 68개국 영화인들로 채워졌다.

현재 전세계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은 약80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신입회원으로 초청된 우리나라 영화인은 배우 이병헌과 최민식, 송강호, 하정우, 봉준호 감독, 박찬욱 감독, 이창동 감독, 박훈정 감독, 홍상수 감독 등이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