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 정진영, 두집살림 진실 밝혔다…외도 아닌 사고
연예 2020/07/01 08:24 입력

100%x200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의 관계들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9시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 이하 '가족입니다') 10회에서는 아빠 김상식(정진영 분)의 숨겨진 과거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상식은 모든 진실을 알게 됐지만, 오랜 세월 겹겹이 쌓이고 깊어진 오해와 상처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예상치 못한 교통사고로 어린 영식을 다치게 했던 김상식은 속죄하는 마음으로 그의 삶을 책임지고 있었다. 엄청난 비밀을 지금껏 말하지 않았던 김상식에게 이진숙(원미경 분)과 삼 남매는 큰 배신감을 느꼈다.

여기에 김은주(추자현 분)를 통해 김은희(한예리 분)의 지난 마음을 알게 된 박찬혁(김지석 분)은 자신도 모르게 김은희를 향해 가고 있던 마음을 자각했다. 김은희에게 직진하는 박찬혁의 '심쿵' 엔딩은 결정적 변화를 예고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영식(조완기 분) 부자와 함께 나타난 김상식은 "내가 평생 두 집 살림해 온 것 같다"라는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상식이 털어놓는 비밀은 충격이었다. "큰 죄를 짓고 이 나이까지 가족을 위해서라고 변명하면서 감추고 살았다"는 김상식의 진실은 외도가 아니라 사고였다.

1994년 급한 마음으로 운전대를 잡았던 김상식이 그만 어린 영식을 치고 만 것이었다. 김상식은 두려움 때문에 신고 대신 병원에만 데리고 갔고, 그날 이후 다리를 절게 된 영식을 아들처럼 보살폈다. 그를 평생 책임지고 살아왔던 긴 세월은 가족들에게 상처로 돌아왔다. 영식의 말처럼 "가족도 그렇게는 못 한다"는 일을 하면서, 김상식은 진짜 '가족'들과는 멀어졌다. 집을 나와 영식 부자와 함께 살겠다는 김상식의 통보는 가족들을 더욱 아프게 했다.

김상식을 향한 가족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홀로 감내해온 김상식이 애달프고, 오해로 멀어진 그 시간이 안타까워서였다. 평소라면 아버지 김상식의 선택을 존중하고 이해했을 김은주의 반응은 냉정했다. 김상식이 친부가 아니라는 사실에 혼란을 겪고 있었던 김은주는 아내와 자식들도 온전히 책임지지 못하면서 영식의 인생까지 짊어진 김상식을 책망했다.

한편 '가족입니다' 10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과 동률인 가구 평균 4.7% 최고 6%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