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트레인' 윤시윤x경수진, 유치장 멱살잡이…살벌 분위기
연예 2020/06/30 16:12 입력

100%x200

OCN '트레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트레인' 윤시윤과 경수진이 살벌한 분위기를 자아낸 유치장 멱살잡이 투샷이 공개됐다.

OCN 새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 측은 30일 경수진이 유치장에 수감돼있는 윤시윤의 멱살을 거세게 잡아채고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트레인'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윤시윤은 극중 평행세계를 넘나들며 아버지의 죄를 대신 갚고자 하는 '속죄의 삶을 선택한 경찰' 서도원과 아버지의 죄로 인해 위태로운 삶을 살아가는 '타락의 길을 선택한 경찰' 서도원을 연기하며 1인2역에 도전한다. 경수진도 아버지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되면서 또 다른 진실을 좇기 시작하는 '사랑으로 삶을 이긴 검사' 한서경과 '증오로 삶을 버틴 경찰' 한서경으로 분해 1인 2역을 연기한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경수진이 유치장에 수감돼있는 윤시윤의 멱살을 거세게 잡아챈 모습이 담겼다. 극중 각각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속죄의 삶을 선택한 경찰' 서도원과 '증오로 삶을 버틴 경찰' 한서경이 평행세계를 넘어 운명적 만남을 이룬 장면이다.

유치장에 있던 서도원의 멱살을 잡은 한서경은 분노로 가득 찬 눈빛을 내뿜는 반면, 서도원은 슬픔과 안타까움이 뒤섞인 표정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도원이 수갑을 찬 채 유치장에 수감이 된 배경은 어떤 건지, 그리고 한서경이 서도원을 향해 울분을 터트린 사연은 무엇일지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트레인' 제작진은 "윤시윤, 경수진은 장면마다 높은 몰입력과 섬세한 감정연기로 현장에서 지켜보는 이들을 감탄케 만든다"라며 "윤시윤과 경수진이 평행세계를 넘나드는 1인 2역의 서도원과 한서경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트레인'은 오는 7월11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