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꼰대인턴' 박해진 "가열찬, 가장 나 닮은 캐릭터…애정 커"
연예 2020/06/30 08:00 입력

100%x200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 뉴스1

100%x200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 뉴스1

100%x200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박해진이 MBC '꼰대인턴'(극본 신소라/ 연출 남성우)에서 제대로 망가진 코믹연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박해진은 '꼰대인턴'에서 준수식품 마케팅영업팀 부장 가열찬 역을 연기하며 과거 자신을 괴롭혔던 부장이었다가 인턴으로 돌아온 이만식(김응수 분)과 갑을 관계가 바뀐 티격태격 브로맨스를 뽐내면서 극을 이끌어 갔다.

자신은 이만식과 같은 '꼰대'가 아니라며 자신만만하던 것과 달리, 이만식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꼰대로 변하는 자신의 모습에 괴로워하는 내면 연기까지 소화하며 박해진은 가열찬에 완벽하게 동화돼갔다. 특히 이태리(한지은 분)와 남궁준수(박기웅 분) 사이에서 미묘한 삼각관계까지 그려내면서 박해진은 자신의 다양한 매력을 내보이기까지 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의 방식과 생각을 남에게 강요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꼰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됐다는 박해진. 오는 7월1일 '꼰대인턴' 종영을 앞두고 박해진의 '꼰대인턴'에 대한 생각과 연기 활동에 대한 고민을 들어봤다.

<【N인터뷰】②에 이어>

-차기작 '크라임퍼즐'에서는 범죄심리학자 역을 맡았는데.

▶제가 의사도 해봤고 사이코패스도 연기해봤지만 그것과는 다른 느낌의 캐릭터다. 원작은 있지만 원작 그대로를 따라가지 않을 것 같다. 원작에 살을 붙여서 연기를 할 것 같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려는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인가.

▶저는 그런 게 없다. 연기 변신이라는 말 자체가 저한테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연기변신이라는 건 정확히 나의 색이 있을 때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단순하게 역할의 직업을 바꾸는게 연기 변신이라고 생각 안 한다. 굳이 변신이 필요한가 싶다. 나만이 할 수 있는 컬러가 생겼을 때 변신을 할 수 있는거지 지금까지 저는 '변신을 해야하나'라고 생각하는 자그마한 배우다.

-그래도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는 거에서 흥미를 느낄 법도 한데.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는 건 늘 반갑다.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된 게 예전에는 '소문난 칠공주'의 연하남 색깔을 지워내지 못하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가 있었다. 연하남이라는 캐릭터를 버리고 다른 느낌으로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는데 지금은 '나는 왜 그걸 지우고 싶었을까'라고 생각한다. 이제 해야할 역할을 할 뿐이다.

-'치즈인더트랩' 유정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지 않나.

▶유정이 벌써 몇 년 전이다. 좋아하는 캐릭터지만 제가 두 번 연기를 했다. 캐릭터에 힘을 많이 쏟기도 했었고 이제는 털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가열찬이 됐건 '크라임퍼즐'에서의 누군가가 됐건 훌훌 털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


-연기했던 캐릭터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있나.


▶제 개인적으로 저와 가장 닮은 건 가열찬인 것 같다. 제가 말을 막 따뜻하게 하지는 못하는 편이다. 티나게 챙겨주는 것도 싫어 한다. 제가 하고도 끙끙 앓는 부분도 있다. 어찌보면 무딘 칼날 같은 사람이다. 가열찬은 캐릭터적으로 봤을 때는 완벽하지 않지만 애착이 많이 가는 캐릭터다.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주기 전까지는 가열찬이라는 모습으로 기억이 됐으면 좋겠다.

-봉사 활동과 명예소방관 활동 등을 오랫동안 펼치기도 했는데.

▶(좋은 사람으로 보는 시선에) 부담도 있다. 하지만 그건 가지려고 하는 부담이다. 저는 먼 미래를 바라보고 살지 않는다. 어떤 목표를 정하고 이룰 거야 했을때 이루지 못했을 때 아쉬움이 크더라. 그래서 항상 마무리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더 크다. 이만큼 위치에 가있어야 겠다는 결심이나 목표는 세워두지 않는다. 봉사활동도 일회성으로 하려고 했으면 시작 안 했을 거다. 꾸준하게 뭔가를 할 수 있을때 꾸준하게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KBS 119상도 제가 감히 받아도 되나 싶었는데 명예로운 상이라서 뜻 깊었다. 항상 상패나 위임장을 받았을 때 마음의 짐인 것 같다. 주셨으니 만큼 열심히 노력하려고 하고 있다.

-자기 관리도 꾸준하게 하지 않나.

▶보기와 다르게 건강이 썩 좋지는 않다. 특별히 어디가 안 좋다도 있겠지만 (나이가 드니) 한 해 한 해가 다르기는 하다. 한 살 한 살 먹으면서 다르더라. 요즘은 하룻밤만 못자도 다음날 힘들다. 카페인 음료도 평소에 안 마시는데 애써 마시면서 촬영하는 걸 보면서 '체력이 많이 달리는구나' 생각했다. 관리가 운동이 최고라고 생각한다. 제가 어깨가 안 좋고 하다보니 작년 연말부터 운동을 못했다. 이제는 가볍게 운동을 시작하려고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꼰대인턴'은 본인에게 어떤 작품이었나.

▶ 작품의 화제성보다는 요즘 시대에 맞는 작품이어서 더 좋았다. 요즘 시국에 잘 맞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다. 솔직히 촬영하면서 이 장면은 이대로 괜찮을까라는 장면이 있었다. 근데 감독님이 정말 똑똑하시다. 이렇게 찍어가지고 조금 부족할 것 같은데 하는 장면이 편집돼서 나온거보면 이래서 저렇게 촬영했구나 싶을 정도였다. 전혀 예상치 못한 신을 저희가 봤을 때 만족도가 굉장히 높았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