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② '꼰대인턴' 박해진 "김응수, 꼰대와는 거리 먼 분이었죠"
연예 2020/06/30 08:00 입력

100%x200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 뉴스1

100%x200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 뉴스1

100%x200

배우 박해진/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박해진이 MBC '꼰대인턴'(극본 신소라/ 연출 남성우)에서 제대로 망가진 코믹연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박해진은 '꼰대인턴'에서 준수식품 마케팅영업팀 부장 가열찬 역을 연기하며 과거 자신을 괴롭혔던 부장이었다가 인턴으로 돌아온 이만식(김응수 분)과 갑을 관계가 바뀐 티격태격 브로맨스를 뽐내면서 극을 이끌어 갔다.

자신은 이만식과 같은 '꼰대'가 아니라며 자신만만하던 것과 달리, 이만식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꼰대로 변하는 자신의 모습에 괴로워하는 내면 연기까지 소화하며 박해진은 가열찬에 완벽하게 동화돼갔다. 특히 이태리(한지은 분)와 남궁준수(박기웅 분) 사이에서 미묘한 삼각관계까지 그려내면서 박해진은 자신의 다양한 매력을 내보이기까지 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의 방식과 생각을 남에게 강요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꼰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됐다는 박해진. 오는 7월1일 '꼰대인턴' 종영을 앞두고 박해진의 '꼰대인턴'에 대한 생각과 연기 활동에 대한 고민을 들어봤다.

<【N인터뷰】①에 이어>

-김응수가 자신이 가열찬과 많이 닮았다고 말한 것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실제로도 그렇다. 선배님은 같은 연배에서 키도 크신 편이고 이목구비도 뚜렷하시다. 물론 세월이 있기 때문에 똑같다고 할 수는 없지만 피지컬적인 부분에서 많이 닮지 않았나 싶다. 또 선생님이 항상 등산도 다니시고 체력적으로는 저보다 나은 것 같다. 또 외모적으로 닮았다고 말씀해주셔서 그런 것 같다고 말씀도 드렸다.(웃음) 가열찬과 이만식의 닮은 점은 본성이 나쁘지 않다라는 거다. 짠하고 측은한 점도 닮은 것 같다.

-본인과 가열찬의 닮은 점은 뭐라고 생각하나.

▶제가 표현해내는 인물이다 보니 저와 당연히 닮았다. 그렇지만 조금 더 이만식에게 부장으로서 모질었으면 어땠을까 싶다. 내가 당한 만큼 해주고 싶은 부분도 있었는데 지금의 가열찬이 제 안에서 표현할 수 있는 최대한의 가열찬이었던 것 같다.

-'미스터트롯' 가수들의 OST 참여와 특별출연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그런 것들이 있어서 더 제 캐릭터에 충실했던 것 같다. 어떻게 보면 극의 흐름보다는 부수적인 것들에 시선이 집중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꼰대인턴'이라는) 강한 제목에 대한 부담도 있었고 '미스터트롯' 분들이 출연도 해주시고 해서 저는 오히려 드라마에 더 집중하자고 생각했다. 캐릭터에 집중해서 보여주는 게 더 중요했다.

-박기웅과는 '치즈인더트랩' 이후 오랜만에 조우했는데 호흡은 어땠나.

▶일단 박기웅은 굉장히 배려가 많은 친구다. 뭔가를 표현하는 데에 있어 항상 상대방을 먼저 생각한다. '내가 다 맞춰줄게'라고 항상 말해주는데 그게 어떤 배우든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 자기 연기에 대한 자신이 없으면 절대 할 수 없는 말이다. 기웅이는 자기 에너지를 잘 쓰는 배우다. 힘을 제때 뺄 줄 알고 또 쓸 줄 아는 배우다. 그래서 믿고 연기했다. 연기를 하면 항상 편했다.

-김응수와의 호흡은 어땠나.

▶선배님과의 호흡은 어렵지 않았다. 김응수 선배는 꼰대와는 거리가 먼 타입이시다. 처음부터 불편함과 어려움이 없었다.

-마케팅 부서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너무 좋았다. '같이 놀았다'라고 표현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촬영 들어가서 준비하는 모습을 보면서 막 웃기도 했다. 사무실에서 만큼은 저까지 7명까지 굉장히 편하게 연기했다. 감독님이 저희를 막 터치하시는 분이 아니어서 자리나 액션 같은 것을 편하게 맞추려고 했다.

-극 중 식품회사 직원으로 출연하면서 라면도 많이 먹었을 법한데.

▶제가 라면을 좋아하지만 많이 먹거나 즐겨하지는 않는다. 혼자 산다면 많이 먹겠지만 어머니랑 같이 살고 있다보니 저에게 라면은 별식이다. 마침 어제 라면을 먹었다. 저녁에 삼겹살 구워서 (드라마 MD상품이) 밀키트로 나온 라면 제품이 있는데 그걸 보내주셔서 끓여서 먹었다. 쭈꾸미 라면은 너무 매워서 한 젓가락 먹고 어머니를 드렸고 가열찬 문어 라면은 제가 먹었다. 처음에는 '라면을 6000원 이상 주고 사먹는다고? 오버다'라고 생각했는데 어제 먹어보고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이 정도 퀄리티면 가끔 사먹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드라마의 화제성은 높았지만 시청률 측면에서는 아쉬운 부분이 컸을 것 같은데.

▶중요하지만 시청률이 전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저희 때만 하더라도 밤 10시가 드라마보는 시간이었다. 또 금요일은 드라마 보는 게 아니라 '사랑과 전쟁'보고 토요일은 '토요명화', 일요일은 '디즈니만화동산' 보는 세대였다. 근데 요즘은 다양한 매체와 모바일로 드라마를 본다.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지만 조금 더 나왔으면 좋았을 것 같았다. 그리고 방송 시간이 조금 빨랐던 것 같다. 오후 9시 드라마가 저한테는 어색하기도 했다.

<【N인터뷰】③에 계속>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