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김세아, 5년만에 스캔들 언급…"극단적 생각, 아이들 때문에 마음 잡아"(종합)
연예 2020/06/29 23:18 입력

100%x200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100%x200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김세아가 '밥먹다'에 출연해 과거 스캔들을 언급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는 김세아가 5년 공백을 깨고 국밥집을 찾아와 수년 만에 스캔들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996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 약 5년 전까지만 해도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가던 김세아는 돌연 스캔들에 휘말리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었다. 당시 김세아는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해 법정 다툼을 벌였었다.

먼저 김세아는 "그간 5년 정도 쉬었다. 애들한테만 집중하고 살았는데 이제는 나와서 내 목소리도 좀 내고 검색어(스캔들 꼬리표)도 좀 떼고 싶다. 아이들에게 멋있고 좋은 엄마가 되고 싶어서 나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스캔들 얘기가 나오자, 김세아는 솔직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스캔들이 연예인 생활에 너무 많이 치명타였다"고 말했다.

이어 스캔들의 전말도 공개했다. 김세아는 "소송이 있었고 1년 반 정도 이어졌다. 너무 많이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어떤 분들이 이혼을 하면서 이혼을 저 때문에 한다고 뉴스에 냈다. 이게 갑자기 다시 얘기하려니까 심장이 막 터질 것 같다. 그래서 피소됐고 언론에 굉장히 많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세아는 "불과 5년 전 일이다. 결혼 생활 하고 있을 때였다. 발단은 그 가정에서 (남자가) 뱀피 가방 사업을 한다고 해서 도와줄 수 있냐더라. 근데 사업이 무산이 됐다. 어느 날 본부장이 연락이 와서 실례를 했다고 사과하더라. '뭐라도 도와주고 싶다' 해서 아동 사업 얘기를 했다. 그 일을 하려고 했다. 두 달 동안 일했다. 500만 원씩 두 번을 월급 받고 그 스캔들이 났다. 법인 카드를 받아본 적도 없고, 그때는 뒤통수를 세게 쳐서 맞은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김세아는 "법원에 증거 자료로 소명하고 조정으로 잘 마무리가 됐다"고 알리면서 "지금 와서 뭐 이렇다 저렇다 따지지 않고 그냥 공인으로서 제가 다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구설수 오른 것 자체가 잘못이었다. 말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심경 고백도 했다. 그는 "사실 되게 많이 아프고 힘들었다.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어서 눈을 뜨면 오늘이 왔구나, 밤이 되면 밤이구나, 하루하루가 고통스러웠다. 어떻게 지냈는지 모르겠다. 거의 바닥에 붙어서 지냈다고 할 정도로 힘들었다. 아이들이 있으니까 힘을 내야지 싶으면서도 결국 내 싸움이다 보니까 그게 너무 혼자서 싸우기가 힘들더라"고 털어놨다.

극단적인 생각도 했었다고. 김세아는 "나쁜 생각을 했었다. 아파트 고층에 살아서. 근데 잘 지나갈 수 있었던 게 다 아이들 때문이다. 엄마가 힘든 거 눈치채지 못하게 하려고 일부러 더 밝게 말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처럼 아이들을 씻기는데 둘째 아이가 '엄마 죽지 마' 하는 거다. 7~8살 때였다. 사실 그날은 정말 죽고 싶었던 날이었다. 진짜 오늘은 죽어야겠다, 내가 왜 살지 했었다. '정말 그만할 거야' 생각한 날인데 아들이 그 말을 해서 너무 놀랐다"며 "엄마가 왜 죽냐고 말하고 얼른 재웠다. 그랬더니 어둠 속에서 아들이 또 '엄마 세상에서 최고야' 하더라. 내가 너무 잘못했고 미안했다. 나 때문에 일어난 일들인데 그래서 더 정신을 차리게 됐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