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솔로, 버티고 버틸 것"…'보라빛 밤'으로 물들일 '선미팝' 탄생(종합)
연예 2020/06/29 15:10 입력

100%x200

선미/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선미/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선미/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선미/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 뉴스1

100%x200

선미/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독보적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자리 잡은 가수 선미가 자신의 음악적 색을 담은 '선미표 시티팝'으로 돌아왔다.

선미는 29일 오후 2시 싱글 '보라빛 밤 (pporappippam)' 발매 기념 프레스 쇼케이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지난해 8월 '날라리'로 큰 사랑을 받은 선미가 10개월 만에 새 싱글 '보라빛 밤'을 발표한다. 그룹 원더걸스에서 솔로로 도약한 선미는 그간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으로 연속 흥행에 성공하며 독보적인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선미는 이날 "10개월 동안 개인적으로 바쁜 시간을 보냈다. 활동은 많이 없었지만 앨범 작업을 비중있게 하다 보니까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갔다"고 인사했다.

'보라빛 밤'은 선미가 작사하고, 전작에서 함께한 작곡가 FRANTS와 공동 작곡, 적재가 기타를 연주했다. 웅장한 브라스와 신스 베이스, 청량하고 몽환적인 플루트와 스트링, 펑키한 기타 등이 어우러지면서 선미만의 시티팝을 또 다시 선사한다.

선미는 레트로 느낌이 더해진 화려한 미니 드레스를 입고, 보라색 섀도로 '보랏빛' 느낌을 살려 무대에 올랐다. 이어 본인이 이름을 붙인 '끼를 부릴 때 추는 춤' 등 포인트 안무를 소화하며 중독성 넘치는 노래와 독보적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선미는 이번 신곡에 대해 "여름과 어울리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그리고 이제 사실 여기서 제가 준비하면서 그동안 안 했던 스타일은 어떤 것일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밝고 청량한 느낌의 곡을 한 적이 없더라. 청량한 게 '가시나' 정도였다"며 "그래서 조금 밝은 분위기를 내고 싶었다. 그래서 음악 자체도 들으면 기분이 좋고 설렌다. 이런 부분을 중점으로 곡을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특히 '보라빛 밤'은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몽환적으로 풀어낸 신곡은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했다. 뜨거운 여름 해가 기울어 갈 때쯤의 온도와 습도, 보랏빛 하늘이 주는 설렘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선미는 이번 곡 내용에 대해 "제가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지만 사랑에 빠지진 않았다"며 웃었다. 이어 "보랏빛 밤을 보면서 사랑에 빠진 선미의 모습을 표현해봤다. 이전 노래들과 차별화되는 건 정말 사랑에 상처 받은 선미가 아닌, 사랑하는 그 찰나의 선미라는 점이 다른 게 아닐까. 그리고 조금 더 듣기 편한, 오랫동안 들을 수 있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전작들이 카리스마 넘치고 파워풀한 느낌이 강해서 퍼포먼스 적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은 노래이기도한데, 이번 노래는 오랫동안 들을 수 있는 그런 곡이다"라고 밝혔다.

곡 제목과 영문 표기법도 독특하다. 이에 선미는 "맞춤법에 안 맞는 표기법이다. 제가 노래 중간에 '보 라 빛 밤'이라고 말하기도 하고, 녹음도 그렇게 하니까 귀에 확 꽂히더라. 별다른 이유는 없다. 재밌는 표현을 찾다가 이렇게 하게 됐다. 영어 표기법도 재밌는 것을 찾다가 그렇게 했다. 사실 보랏빛 밤은 되게 찰나다. 박진영 피디님이 보라색이 파장이 짧아서 금방 사라진다고, 이걸 알고 썼냐고 물어보더라. 저는 그냥 잘 어울려서 썼는데 잘 맞았다"며 웃었다.

선미는 그간 발표한 곡으로 자기만의 음악적 색을 쌓으며 '선미팝'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에 대해 "저는 사실 아직 정의를 못 내리겠다. '선미팝', 이름이 들어가니까 정말 뜻깊다. 그리고 선미만의 색깔과 캐릭터가 확실히 확립이 되었다는 것으로 생각해서 내가 더 부담감을 가지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리고 부담감이 없으면 결과가 그렇게 좋지 않을 것이라 생각해서 부담감은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배들이 선미를 롤모델로 꼽는 것에 대해 "누군가의 영감, 롤모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누구나 할 것이다. 저 역시도 그런 생각을 했는데, 지금 많은 친구들이 저를 롤모델로 삼아준다는 것이 너무 고맙고 내가 잘해왔다는 생각도 든다. 그런데 처음부터 제가 눈에 띄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아마 솔로 활동을 시작하고, 인터뷰에서 '자기 자신을 덕질하라'고 많이 말했는데 많은 친구들이 그 말에 공감하는 것 같다"고 했다.

선미는 이날 컴백하는 화사를 비롯해 7월에 나오는 청하, 정은지 등 여성 솔로 아티스트들과 함께 출격한다. 그는 이와 관련해 "제가 경쟁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 경쟁보다는 내가 새로운 음악을 내는데 어떻게 사람들이 들어줄지 포커스를 맞춘다"며 "그렇지만 화사, 청하, 은지 이렇게 같이 활동하는 게 정말 놀랍다. 여자 솔로 아티스트들이 힘을 내서 이 신을 씹어 먹는 느낌이다. 이건 정말 너무 대단한 일인 것 같다. 모두 함께 괄목할 만한 성적을 내는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다들 너무 활약하고 있다는 것이 대단하다"고 치켜세웠다.

선미는 그간 활동을 되돌아보며 "솔로 활동을 시작하고 계속 도전하는 느낌이다. 저도 언젠간 변화를 해야할 시기가 올 것이다. 곧이겠지만, 그 타이밍이 중요할 것이다. 변화한 선미의 모습이 너무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 그리고 어떻게 받아들여 주실지도 궁금하다. 원더걸스부터 지금까지 항상 도전하고 변화해온 것 같다. 원더걸스 때에는 음악을 직접 만들지 않았는데, 음악을 직접 만들기 시작하면서 대중들이 어떤 음악을 사랑할지 초점을 맞춘다"고 고백했다.

가수 데뷔 14년차, 솔로로서 7년차에 접어든 선미는 "키워드는 외유내강 같다. 솔로 7년차다. 벌써 이렇게 됐다. 보이는 건 약해 보이지만 강단있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준 것 같다. 그게 제 음악의 키워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계속 잘 될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오르락 내리락 할 수 있고, 그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마라톤이라 생각하고 한다.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버티고 버티고, 버티고 싶다. 끝까지 버티는 게 이기는 것이라고 하지 않나. 그래서 저는 지금 당장 어떤 결과를 맞닥뜨리더라도 슬퍼하거나 좌절하거나 혹은 너무 기쁘고 들뜨지 않고 오래 내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기억되고 싶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한편 '보라빛 밤'은 29일 오후 6시 발매되며, 뮤직비디오는 유튜브를 통해 이날 오후 5시30분 선공개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