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ATMOS·SUPER 4D 등 특별관 개봉
연예 2020/06/24 10:56 입력

100%x200

'#살아있다'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가 ATMOS, SUPER 4D까지 다양한 포맷의 특별관을 오픈했다.

24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날 개봉한 영화 '#살아있다'가 2D에 이어 ATMOS, SUPER 4D까지 멀티플렉스 극장 3사 특별관 개봉을 확정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먼저 영화 속 모든 장면을 더 자연스럽고 실감 나는 소리로 들려주는 최첨단 사운드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는 멀티플렉스 극장 3사에서 모두 즐길 수 있다. 돌비 애트모스를 체험할 수 있는 ATMOS관의 경우 전국 롯데시네마 12개 극장, CGV 9개 극장에서 오픈하며 메가박스는 사운드 특화관인 MX관으로 전국 13개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백두산' '기생충' 신과함께-인과 연' 등에서 활용된 돌비 애트모스를 도입한 '#살아있다'는 한층 사실적인 사운드를 구현해 마치 영화 속에 있는 듯한 몰입감과 재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롯데시네마에서는 장면에 따라 움직이는 좌석에 바람, 빛, 안개, 향기 등 다양한 특수효과가 더해져 영화를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SUPER 4D 특별관을 개봉해 '#살아있다'만의 생생한 영화적 체험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살아있다'는 이날 개봉,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