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생각한 요리…'식벤져스' 봉태규→문빈, 맛+의미 다 잡을까(종합)
연예 2020/06/23 16:03 입력

100%x200

문빈 봉태규 문가영(왼쪽부터)/ 사진제공=올리브 © 뉴스1

100%x200

김봉수 유방원 송훈 문가영 봉태규 문빈(왼쪽부터)/ 사진제공=올리브 © 뉴스1

100%x200

문빈 봉태규 문가영(왼쪽부터)/ 사진제공=올리브 © 뉴스1

100%x200

김봉수 유방원 송훈(왼쪽부터)/ 사진제공=올리브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환경을 생각하는 요리 프로그램 '식벤져스'가 왔다. 아무렇지 않게 버려지던 자투리 식재료를 이용해 새로운 음식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그려내는 '식벤져스'가 맛과 의미에서 모두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23일 오후 올리브 새 예능 프로그램 '식벤져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봉태규 문가영 문빈 송훈 유방원 김봉수와 김관태 PD가 참석했다.

'식벤져스'는 국내 각지 푸드 로케이션의 남겨진 식재료를 활용해 연예인과 셰프 군단이 신메뉴를 개발, 제로 웨이스트 레스토랑을 여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최상의 상태임에도 당일 소진되지 못해 처분 위기에 놓인 식재료부터 파뿌리처럼 버려지기 쉬운 자투리 식재료까지 남김없이 활용할 예정이다.

김관태 PD는 '식벤져스'를 기획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제로 웨이스트는 일상 속에서 쓰레기를 최소화하자는 취지의 운동이다"라며 " 저는 제로 웨이스트에 음식을 접목시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기획을 하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요리를 하면서 다 쓰지 못하고 버려지는 식재료가 많아서 그걸 재료로 활용해서 요리를 만들고, 남겨지는 식재료를 소진을 해보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덧붙였다.

김 PD는 '식벤져스'가 기존의 요리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타 요리프로그램들은 기존의 알고 있는 요리에 대해서 알려주는 형식이다"라며 "하지만 저희는 셰프님 스스로도 알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식재료를 처음 접하고 만들어가는 과정들, 맛도 보고 점점 메뉴를 완성해나가는 과정이 다른 프로그램과 큰 차별 포인트다"라고 얘기했다.

봉태규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아내인) 하시시박 작가가 환경에 관심이 많다"라며 "그리고 저도 아이를 키우면서 미세먼지처럼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졌는데 '식벤져스' 제안이 들어와서 좋은 취지라고 생각하고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봉태규는 "가정에서도 100% 완벽하게 못하더라도 시도해볼 수 있는 일이라는 생각을 (시청자들이) 가져갈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봉태규는 또한 "편집본은 재미가 있는 것 같다"라며 "하지만 촬영을 하고 우리 여섯 명에게 남는 것은 힘듦이다. 생으로 영업을 시킬 줄은 몰랐다. 그래서 모두 정말 당황하고, 토가 나올 것 같이 너무 힘들다"라고 촬영을 한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문가영은 '식벤져스'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저도 환경에 관심이 있었고 무엇보다 친언니에게 영향을 받아서 제로 웨이스트에 대해 알고 있었다"라며 "저 혼자 (제로 웨이스트를) 하는 것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서 출연을 하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문가영은 '식벤져스'에서 맡은 역할에 대해 "저는 식당에서 마지막에 정산을 하기도 하고 서기의 역할도 하고 있다"라며 "또 셰프님들의 많은 건의가 나오는데 취합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아스트로 문빈은 "제로 웨이스트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실천도 못하고 있었다"라며 "기획 의도를 듣고는 요리에도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신선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자세히 알고 실천하면서 좋은 영향력을 실천하고 싶었다"라고 출연 이유에 대해 밝혔다.

문빈은 또한 자신의 장점에 대해 "제가 가장 막내이다 보니 체력적으로 괜찮은 것 같다"라며 "누님이나 형님들이 힘들면 기운을 드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문빈은 "또 퍼포먼스는 손님께서 이 노래 불러달라고 하면 불러드린다"라며 "팬 분들이 올 때가 있는데 노래를 불러드리기도 한다"라고 덧붙였다.

송훈 셰프는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제 나이대를 보더라도 셰프님들은 다 형님이시고 그래서 관계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조율하는 작업을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뭔가 안 됐을 때 될 수 있도록 교집합의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또 홀에서 문제가 있을 때 소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유방원 셰프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에 대해 "과연 식재료 쓰다가 남은 걸로 음식을 만들 수 있겠나 싶었다"라며 "식재료 자투리로 음식을 만들어달라고 했는데 시작을 하고 나서 판이 커졌다"라고 얘기했다. 유방원 셰프는 "그래도 열심히 하다보니 좋은 음식도 나왔지만 저는 속았다고 본다"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유 셰프는 그러면서도 "그래도 너무 좋은 취지라 좋았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식벤져스'는 오는 24일 오후 7시40분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