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민규, 이태원 방문 논란 직접 사과 "실망 안겨 죄송"
연예 2020/06/22 16:53 입력

100%x200

세븐틴(Seventeen) 민규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7집 미니앨범 ‘헹가래’ 발매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태원 방문 논란에 대해 사과를 하고 있다. 202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세븐틴 민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서울 이태원을 방문해 논란이 된 일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22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그룹 세븐틴 일곱번째 미니앨범 '헹가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민규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이태원 주점을 방문한 일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민규는 "최근 내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 항상 많은 사랑을 주는 팬들, 멤버들,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분들에게 죄송하다"며 "활동을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민규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던 때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127 재현과 함께 이태원 주점을 방문한 일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한편 세븐틴은 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미니 7집 '헹가래'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레프트 앤 라이트'(Left & Right) 뮤직비디오를 전격 공개한다.

세븐틴만의 특별한 응원을 담은 신곡 '레프트 앤 라이트'는 왼쪽, 오른쪽 그 어디에도 출구가 없다고 느끼는 이들에게 긍정적으로 '두려움 없이 힘차게 나아가자'라고 외치며 파워풀한 에너지를 선사한다.

또한 '헹가래'는 타이틀곡을 포함해 '피어리스'(Fearless), '좋겠다', '마이 마이'(My My), '어른 아이', '같이 가요'까지 총 여섯 트랙이 담긴 이번 앨범은 청춘이기에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과 시선을 풀어내 리스너들의 공감을 자아내며 귓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세븐틴은 이날 온라인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신곡 '레프트 앤 라이트'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