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춘사영화제 남우주연상 "혼자 받아 미안"
연예 2020/06/19 18:32 입력

100%x200

춘사영화제 생중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병헌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로 춘사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병헌은 19일 오후 5시 진행된 제25회 춘사영화제에서 '남산의 부장들'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수상 직후 이병헌은 "'남산의 부장들'이라는 영화로 벌써 두번째 이런 큰 영광을 받게 됐다"며 "사실 후보에 오르신 분들의 연기도 너무나 훌륭했고, 특히 '남산의 부장들'에서 함께 연기하고 호흡했던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정말 제가 굉장히 연기 생활을 나름 오래 했지만 새삼스럽게 좋은 영향을 많이 받은 좋은 배우들이다. 제가 혼자 이렇게 상을 받아서 미안한 마음도 있고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이병헌은 "모두들 힘든 시간을 보내는 와중에 이런 영광이 내게 오니까 더 감사한 마음이 든다"며 "지금 내가 '비상선언'이라는 새 작품을 오래 쉬다가 조심스럽게 촬영하고 있는데 얼른 모두가 건강하게 모든 상황이 끝나고 극장에서 관객들과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춘사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고 (주)벡터컴이 주관하며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는 시상식이다. 여타 영화제의 상업주의적 경향을 극복하고 창의성, 예술성, 민족성을 바탕으로 심사한다.

제25회 춘사영화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무관객으로 진행됐다. 앞서 4월에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연기돼 이날 개최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