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뇌물 시도 혐의' 최종훈, 오늘 항소심 첫 공판
연예 2020/06/18 06:00 입력

100%x200

가수 최종훈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음주단속 적발 당시 현장 경찰에게 돈을 주겠다고 제의하며 단속을 무마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30)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항소한 가운데, 2심 첫 공판이 진행된다.

18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제1-1형사부는 뇌물공여 의사표시, 성폭력처벌법위반·음란물 배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최종훈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을 연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음주운전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줄 테니 봐 달라'는 의사를 표현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 및 불법적으로 몰래 촬영한 사진을 메신저를 통해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위반·음란물 배포)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최종훈 측은 1심 공판에서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에 대해선 모두 인정했지만,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와 관련해서는 "상황을 모면하려 했던 것"이라며 부인했다.

올해 3월27일 열린 선고 공판에서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최종훈의 뇌물공여 의사표시, 성폭력처벌법위반·음란물 배포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그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성폭력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에서의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다만 신상정보 공개 고지 명령은 면제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