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비스' 4MC "핑클 완전체 섭외되길…조인성씨 약속 지켜주세요!"(인터뷰④)
연예 2020/06/16 07:00 입력

100%x200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박소현(왼쪽부터), 박나래, 김숙, 산다라박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박소현(왼쪽부터), 박나래, 김숙, 산다라박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김숙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산다라박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박소현(왼쪽부터), 박나래, 김숙, 산다라박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MBC. '비디오스타' MC 산다라박 인터뷰.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안태현 기자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어느새 200회를 맞이했다. 지난 2016년 7월 방송을 시작해 벌써 4주년을 앞두고 있는 유일무이한 여성 MC 토크쇼인 '비디오스타'. 최근 뉴스1과 만난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 4MC는 "여기까지 오리라고는 상상을 못했었다" "너무 감사하고 놀랍다"는 감격스러운 소감을 전했다.

"요즘 2~4회만에 끝나는 프로그램도 많은데 오래 유지했다는 것에 대해 더 지켜나가고 싶은 마음"이라는 김숙. 예능 개편의 주기가 점차 짧아지는 데다 여성 예능인들을 전면에 내세운 프로그램이 여전히 많지 않다는 점에서 '비디오스타'의 장수는 새삼 놀라운 기록으로 다가온다.

MBC '라디오스타'의 스핀오프 버전 혹은 여자 MC 버전으로 시작했던 만큼, 이들 4MC가 이뤄낸 '비디오스타'만의 색깔은 특별하다. '비디오스타'는 많이 스타들이 다시 찾고 싶다 할 정도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는, "아랫목처럼 뜨끈하고 편안한" 분위기가 강점이다. '라디오스타'와는 확연히 다른 점으로, '비디오스타' 4MC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200회까지 온 '비디오스타' 4MC만의 팀워크는 더욱 끈끈해졌다. 전반적인 토크를 깔끔하게 정리하는 '왕언니' 박소현, 명실공히 여성 예능인 부흥기에 기여한 '대세' 김숙과 박나래, 전효성 써니에 이어 통통 튀는 '3대 막내' 포지션의 산다라박(사실 나이는 산다라박이 박나래 보다 한 살 위다)까지, 이들 모두 인터뷰 당시 서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준 멤버들을 아낌 없이 칭찬했다. 배우 조인성, 걸그룹 핑클 등 '비디오스타'에서 만나고 싶은 스타들을 이야기할 때도 화기애애했던 4MC들이었다.

MBC '나 혼자 산다' 등으로 여성 예능인으로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박나래는 뉴스1과 만난 자리에서 '비디오스타'와 같은 토크쇼의 존재 이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비디오스타'가 여자 예능인 부흥기에 도움이 되고 영향이 있었다면 너무 고맙고 뿌듯할 것 같고, 저도 토크쇼로 빛을 본 케이스라 이 토크쇼가 무조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토크쇼가 아니면 사실 신인들이 나올 수 있는 자리가 없다"라고 말했다.

4MC들을 마주 앉아 '비디오스타'에 대한 애정과 200회를 맞이한 소회 등 그간 듣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들어봤다.

<【N딥:풀이】③에 이어>

-많은 스타들이 다녀갔지만, 아직 만나보지 못한 스타들 중에 꼭 섭외됐으면 하는 스타가 있다면.

▶(박소현) 조인성씨를 너무 원한다.(웃음)

▶(박나래) 조인성씨는 약속했다. 아직까지도 그 목소리를 잊지 못한다. 그 감미로운 목소리로 '네 꼭 나갈게요' 이렇게까지 했는데(나와야 한다).

▶(박소현) 그때 (조인성이) '라디오스타'가 먼저 약속된 거라 '라디오스타'에 나간건데 다음 영화 개봉하고 나온다고 얘기했었다. (박)나래가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다.

▶(김숙) 저는 양준일 오빠다. 찐팬이 여기에 있다.

▶(박소현) 저는 왜 보이그룹만 부르는지 모르겠다. 걸그룹 좀 불러주면 좋겠다. 블랙핑크 레드벨벳 있지 너무 좋다.

▶(산다라박) 저는 핑클 완전체가 나왔으면 한다. 예능감도 상당하시니깐 정말 뵙고 싶다.



-1주년 간담회 때 "예능계의 전원일기 꿈꾼다"고 했었는데, '비디오스타'가 어떤 토크쇼가 됐으면 하는지. 앞으로의 바람이 있다면.

▶(김숙) 박소현 언니가 있으니깐 될 수도 있겠다. 토크쇼가 다 똑같아 보이지만 제작진들 작가들 굉장히 고생 많이 한다. 여기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주려고 한다. 오래 가려면 저희가 노력하고 아이디어도 많이 내고 해야한다. 그리고 돈독해져야 하고 싸우지 말아야 한다. (안 싸운게) 밖에서 안 만나서 그런건가.

▶(박나래) 정말 철저하게 밖에서 안 만난다.(웃음) 집을 이사하고 집들이 얘기도 많이 하는데, 집을 세 번을 바꿔도 한 번도 집들이를 안 했다.

▶(김숙) 산다라 역시 자리를 많이 잡았다.

▶(산다라박) 저도 이때까지 한 고정 프로그램 중에 이번이 제일 길게 한 거다. 길게 해도 1년이었는데 지금 1년 반이 된 줄은 몰랐다.

▶(김숙) 저도 한 프로그램 중에 제일 오래된 것 같다. 예능 토크쇼 중에서 이걸 제일 오래한 것 같다. 2016년 정도에 프로그램을 6개 정도 시작했던 것 같다. '언니들의 슬램덩크' '배틀트립' 등을 시작했는데 이것만 남았다. 제가 하고 있는 프로그램 중에 가장 오래하는 프로그램이다.

-2주년 정도에는 '라디오스타'와 협업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 내비치기도 했는데, 가능성은.

▶(김숙) 제로인 것 같다. 우리 넷 스케줄 맞추기도 힘든데 거기 넷 스케줄까지 맞추려면 어휴.

▶(박소현) 결도 또 너무 다르다.

▶(김숙) 그래도 안영미씨는 왔었다.

▶(박나래) 김구라 선배님은 그리 나왔을때 커피 사들고 방청처럼 왔었다.

▶(김숙) (박)나래랑 저도 겨우 스케줄 맞춰서 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힘들지 않을까 싶다.(웃음)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