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모어 앤드 모어' 美 빌보드 200 첫 진입
연예 2020/06/09 13:46 입력

100%x200

JYP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트와이스가 새 앨범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로 국내외 흥행에 성공하며 13연속 히트를 달성했다.

음반집계 사이트 한터 차트에 따르면 지난 1일 발매한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는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을 의미) 33만2416장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 '필 스페셜'(Feel Special)의 초동 기록인 15만4028장을 2배나 상회하는 수치로, 그룹 자체 최고 기록이다.

새 음반은 지난달 27일 기준 선주문 수량 50만을 넘기며 정식 발매 전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9일 오전 가온 차트 기준 약 55만 장이 출고돼, 다시 한번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게 됐다.

한터 차트의 음반 주간 차트(1일~7일)와 가온 차트의 2020년 23주차 리테일 앨범 차트(지난달 31~6일)에서도 1위를 거머쥐었다.

타이틀곡 '모어 앤드 모어'는 공개와 함께 국내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휩쓴데 이어 벅스와 지니 뮤직의 주간 차트(1일~7일) 정상을 수성했다.

국내 가요계를 완벽하게 장악한 트와이스는 해외에서도 놀라운 성과를 거두며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이들은 해외 30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 유튜브 주간 글로벌 송 차트 2위 등 각종 차트를 휩쓸었다.

9일 트위터 빌보드 차트에 따르면 '모어 앤드 모어'는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 200위에 랭크됐다. 이로써 트와이스는 이번 신보로 빌보드 메인 차트에 첫 진입하는 기쁨을 누렸다.

글로벌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 200' 차트 58위에 올라 그룹 최고 성적을 기록했고, 타이틀곡은 6일 만에 천만 스트리밍을 돌파했다. 또 스포티파이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트와이스의 대형 배너 광고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트와이스는 전 세계 K팝 팬들의 뜨거운 호응과 사랑을 받으며 'K팝 대표 걸그룹'의 위상을 입증했다. 신보를 발표할 때마다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는 트와이스가 앞으로 어떤 기록을 낳을지 이목이 쏠린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