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 "눈이 깊다" 홍선영 칭찬에 화끈…볼빨간 짠희
연예 2020/06/07 21:29 입력

100%x200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임원희가 홍선영 홍진영 자매를 만나 '볼빨간 짠희'가 됐다.

7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스페셜MC로 가수 김호중이 출연한 가운데 '미우새'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임원희는 홍진영, 홍선영 자매의 집을 찾았다. 임원희는 자매에게 꽃과 빵을 선물하며 인사를 나눴다.

임원희는 집의 화장실을 찾을 때도 허둥지둥하고, 홍선영이 빵을 먹여주려고 하자 크게 당황하는 등 어쩔 줄 몰라 했다.

홍선영은 임원희를 보며 "눈이 되게 깊으시다. 잘 생겼다"라고 말했다. 임원희도 칭찬으로 화답하자, 홍선영은 "지금 18킬로그램 쪘다"고 말했다. 홍진영은 "언니는 요요의 아이콘이다. 언니처럼 요요가 오는 사람도 없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원희가 두 사람의 집을 찾아온 이유는 바로 전라도 사투리 때문. 새로운 작품에서 전라도 사투리를 쓰는 그는 전라도 출신인 두 사람에게 생활 사투리를 배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