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트와이스 사나에 맞선 '샤샤샤' 섹시버전…리액션 '냉담'
연예 2020/06/07 17:16 입력

100%x200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전소민이 사나의 애교에 맞서는 '샤샤샤' 섹시버전을 선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그룹 트와이스 완전체가 출연해 런닝맨들과 레이스를 펼쳤다.

트와이스가 신곡 무대를 선보이자 녹화 현장의 분위기가 달아 올랐다. 약 2년만에 완전체로 '런닝맨'을 찾아온 트와이스의 등장에 런닝맨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유재석은 "오늘 유독 전소민과 송지효가 말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와 전소민은 트와이스와 함께 포즈를 취하며 어우러지기 위해 노력했다. 유재석은 "사나가 부르는 파트가 킬링파트가 된다"면서 '샤샤샤' 파트를 부탁했다. 이어 전소민과 송지효도 '샤샤샤' 애교를 선보였지만 분위기는 냉담했다.

전소민은 "조금 더 섹시하게 해보겠다"며 섹시 버전의 '샤샤샤'를 선보였다. 이에 멤버들의 반응은 차가웠고, 하하는 "소민이가 열심히는 한다"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