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전참시' 강다니엘, 눈웃음 장착…매니저와 '환상의 케미'
연예 2020/06/07 05:30 입력

100%x200

MBC '전참시'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강다니엘이 매니저의 한 마디에도 포복절도하며 남다른 개그 코드를 드러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SBS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강다니엘과 정동윤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오프닝에서는 강다니엘과 함께 '전참시'에 출연한 이찬원은 "강다니엘과 동갑이다"라고 밝히며 생일, 키를 비롯해 강다니엘의 학교와 어깨너비까지 줄줄 읊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카메라 감독님께 꼭 부탁드리고 싶은게 있다"라며 "(강다니엘이 어깨가 넓으니깐) 비교가 되지 않게 줌인을 해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다니엘 역시 이찬원의 칭찬에 "인상이 선해 보이신다"라며 함께 사진을 찍자고 요청했다. 이를 듣던 MC 전현무는 "이참에 우리 셋 같이 찍자"라고 말했고, 송은이는 그런 전현문에게 "톱스타 줄타기 좀 하지 마라"라며 사악하게 웃는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선사했다.

본격 영상이 시작됐고, 그의 매니저가 등장했다. 매니저는 "강다니엘을 맡은지 만 7개월이 됐다"라며 "나는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나만 보면 다니엘이 웃는다. 나는 항상 진지한데 그게 재밌다더라. 그게 약한 부담이 된다"라고 제보했다.

MC 전현무는 "팬들 사이에서 강다니엘이 잘 웃기로 유명하다던데"라고 말하자 강다니엘은 "맞다. 데뷔 전부터 유명했다"라며 인정했다. 전현무는 "웃음 장벽이 1cm에다가 한 번 웃으면 35절까지 웃는다고 소문이 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다니엘은 "배가 너무 아프다. 하도 웃어서. 복근 운동을 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매니저와 차로 이동 중 바퀴벌레에 대한 이야기로 또 한 번 폭소했다. 매니저는 "바퀴벌레는 밖에 사는 게 더 깨끗하다더라. 사람한테 잡히면 더러워서 씻는다더라"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강다니엘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들이 화보 촬영 장. 강다니엘은 스태프들에게 매니저가 이야기해 준 바퀴벌레에 관한 이야기를 하며 또다시 폭소했다. 한결같은 미소로 멍뭉미로 무장한 강다니엘은 화보 촬영에 들어가자 미소를 거두고 섹시함을 드러내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식사 시간에도 강다니엘의 웃음은 끊이지 않았다. 그는 "매니저가 포틀랜드에서 기념품을 사 왔었다.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오이인데 버튼을 누르면 요들 송을 부른다"라며 "파는 데가 LP가게였다"라며 또다시 혼자 웃기 시작했고 이를 보던 스태프들은 강다니엘의 웃음에 어리둥절했다.

강다니엘은 "광장에 비둘기가 많았는데 매니저 형이 유심히 하늘을 보더니 '박쥐인가?'그러더라"라며 또다시 폭소를 했고 스태프를 비롯해 출연진들은 오히려 강다니엘의 반응에 당황하면서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화보 촬영을 마친 후 유튜브 브이로그 촬영을 위해 캠핑에 나섰다. 이들은 차박을 위해 텐트와 음식을 준비해 영종도로 향했다.

강다니엘은 직접 팽이버섯 베이컨 고기 파 등을 이용해 꼬치를 만들기 시작했고, 구워진 꼬치를 맛본 후 "정말 맛있다"라며 만족해했다. 불 화력을 높이기 위해 매니저가 손 선풍기를 돌리자 이 모습을 보던 강다니엘은 또다시 폭소했다.

강다니엘은 직접 팽이버섯 베이컨 고기 파 등을 이용해 꼬치를 만들기 시작했고, 구워진 꼬치를 맛본 후 "정말 맛있다"라며 만족해했다.

하루 종일 웃음이 끊이지 않던 강다니엘은 매니저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형을 미리 알았다면 좋았을 것 같다. 이런 형이 있다면 어디든지 쫓아다닐 것 같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또 영상편지를 통해 "정말 정말 지금까지 같이 걸어와줘서 고맙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고 지금 하고 싶은 얘기가 많지만 조금 이따 회식에서 합시다"라고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