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로 백상 최우수 연기상…역시 김희애 전성시대
연예 2020/06/06 17:47 입력

100%x200

YG 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희애가 명실공히 최고의 배우임을 증명했다.

김희애는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진행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드라마 '부부의 세계' 속 가정의학과 전문의 지선우 역할로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김희애는 "처음에 원작을 보고 파격적이고 과감해서 과연 한국에서 가능할까 생각했는데, 오히려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미처 못 따라갔던 것 같다"며 많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김희애는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과 ‘부부의 세계’ 팀을 향한 고마움을 센스있게 덧붙이며 시상식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김희애는 지선우를 맡아 남편의 외도로 무너진 삶의 소용돌이를 그리며 명배우의 진가를 보여줬다. 그는 미묘한 심리전을 주도하는 감정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고, 긴장감을 쥐락펴락하는 전개의 중심에서 드라마의 신드롬을 이끌었다.

김희애는 지선우를 둘러싼 모든 상황에 설득력을 부여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얻었고, 작품을 완성시키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에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 방영 내내 드라마와 배우 부문 각각의 화제성 1위를 섭렵했고, 비지상파 드라마의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경이로운 성과를 남겼다.

이 같은 흥행에는 혼신의 힘을 다한 김희애의 치열한 노력과 집중력이 있었다. 그는 비주얼적인 접근뿐만 아니라, 감정 소모와 상황적 변화가 큰 캐릭터의 내면까지 깊숙이 파고 들며 철저하게 지선우의 삶에 녹아 들었다.

이날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윤희에게'로 최우수상 후보에 오르기도 한 김희애는 드라마와 영화를 아우르는 영향력을 보여준데 이어 수상의 영예까지 안게 됐다.

김희애를 향해 "최고의 배우"란 지배적인 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또 한 번 연기 인생에 정점을 찍은 김희애의 공백기 없는 전성시대가 계속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