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야식남녀', 1박2일 펜션 뒤풀이 최종 취소 "코로나19 방지 위해"
연예 2020/06/04 11:56 입력

100%x200

JTBC '야식남녀'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야식남녀' 팀이 진행 예정이었던 1박2일 펜션 뒤풀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종 취소 결정했다고 밝혔다.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 측은 4일 뉴스1에 "제작팀은 3일 최종 촬영을 마치고 대규모 종방연을 대신해 그간 촬영을 함께한 현장인력 및 배우 등 최소화된 인원을 모임을 기획한 것은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야식남녀' 측은 "그러나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인해 외부인 출입이 없는 장소일지라도 모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최종 취소 결정을 했고, 해당 부분을 스태프와 배우들에 안내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야식남녀' 팀이 배우와 스태프들이 오는 5일 파주의 한 펜션에서 '쫑파티'를 겸한 1박2일 MT를 떠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사그라들지 않은 상황에서 한 장소에 여러 명이 모이는 것에 대한 비판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지난 5월25일 처음 방송된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주연의 '야식남녀'는 지난 3일 촬영을 모두 종료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