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중대장 훈련병' 됐다…신병훈련소서 '늠름' 근황
연예 2020/06/03 16:32 입력

100%x200

엑소 수호/육군훈련소 홈페이지©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신병 군사 훈련을 받고 있는 그룹 엑소 멤버 수호(29·본명 김준면)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달 26일과 지난 2일 육군훈련소 홈페이지를 통해 각각 공개된 신병훈련 사진에는 수호의 모습도 담겼다.

수호는 훈련소 동기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에서 군복을 입고 늠름한 자세와 표정을 짓는가 하면, 활동복을 입고는 보다 편안한 얼굴로 카메라를 바라 보고 있다. 왼쪽 가슴에는 중대장 훈련병 표시가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수호는 지난 5월14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 현재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있다. 수호는 훈련소 퇴소 후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의 의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