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소리, 디테일한 음악…'소리꾼' 1집 발매해보겠다"
연예 2020/06/03 11:55 입력

100%x200

리틀빅픽처스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동완이 소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오전 11시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 이봉근 이유리 박철민 김동완 조정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동완은 "극 중에서 사실 소리를 안 하고 '얼쑤'만 한다. 그런데 겁을 먹고 종로에 계신 여성 사부님을 찾아가서 준비를 했다. 이봉근씨가 정말 험난한 길을 걸어왔고 감독님이 여기에 얼마나 몰입한 지를 보면서 저도 묻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소리가 정말 디테일한 음악이더라. 장단도 많이 쪼개져 있고, 음도 악보가 없는데 왠만한 리듬 앤 블루스보다 더 세밀해서 쉽게 따라하기 어렵고 했을 때 짜릿하고 듣는 법을 알면 더 잘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느꼈다. '소리꾼' 1집 앨범 곧 발매 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철민은 "혼자만 얘기한 것이다. 처음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리꾼'은 영조 10년, 착취와 수탈, 인신매매로 정국이 어수선한 시기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 분)을 찾기 위해 저잣거리에서 노래하는 소리꾼 학규(이봉근 분), 그의 유일한 조력자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분), 길 위에서 만난 몰락 양반(김동완 분)을 통해 왕이 아닌 민초들의 삶과 음악을 담아냈다. '귀향' 조정래 감독이 연출한 사극 영화다.

오는 7월1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