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머니톡' PD "어둠 속 돈 환하게 밝혀서 인생 밝혀야"
연예 2020/06/03 11:52 입력

100%x200

김강석 PD가 3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EBS 본사에서 열린 EBS 시사교양프로그램 ‘돈이 되는 토크쇼-머니톡’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돈이 되는 토크쇼 - 머니톡’은 게스트의 삶과 돈이 녹아있는 인생 이야기를 나누며, 전문가들과 함께 사례자의 보험 진단 및 재무 설계 솔루션을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다. 2020.6.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고양=뉴스1) 안태현 기자 = '머니톡' 김강석 PD가 프로그램의 의미에 대해 말했다.

3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한류월드로 EBS 본사에서 EBS 1TV 신개념 재테크 프로그램 '돈이 되는 토크쇼: 머니톡'(이하 '머니톡')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방송인 김원희 허경환과 김강석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강석 PD는 '머니톡'에 대해 "'허리띠를 졸라맨다' '절약'이라는 표현을 자주 쓰는데 저희는 절약 보다는 실제 라이프스타일과 고정지출에서 새는 돈을 막아보자라는 콘셉트"라며 "크게 라이프스타일 중에 새는 돈을 찾고, 또 보험에서 새는 돈을 막으면서 현명한 지출을 해보자라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김 PD는 또한 "돈에는 '밝히다'라는 표현이 따라붙는다"라며 "'돈의 출처를 밝히다' 또는 돈을 탐내는 사람에게 '돈을 밝힌다'라는 말을 쓰는데 원래 돈은 밝혀야할 존재"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 PD는 "어둠 속에서 새어나가는 돈을 환하게 밝혀서 우리 인생과 생활을 밝혀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머니톡'은 전국민이 '새는 돈 찾기'라는 콘셉트로 우리가 알지 못한 사이 버려지는 돈, 이미 생활 속에 잠자고 있던 돈을 국내 최고의 재무 전문가와 함께 샅샅이 찾아내 스튜디오에서 그 즉시 현금을 지급하는 신개념 토크쇼다. EBS 봄 개편을 통해 지난 4월27일 처음 방송을 시작했으며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