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정찬성 부부, '19금' 정관수술 토크→'눈물' ♥스토리까지
연예 2020/06/02 08:38 입력

100%x200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새롭게 합류한 정찬성 부부가 솔직, 화끈한 입담과 '깐족' 케미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대한민국 종합격투기의 레전드로 불리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 세 살 연상의 아내 박선영이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했다.

정찬성은 링 위에서의 모습과 달리 인터뷰를 준비하는 아내에게 깐족거리며 장난을 쳐 웃음을 안겼다. 정찬성은 "(우리는) 친구 같다. 장난치거나 할 때 서로 욕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아내 박선영 역시 정찬성에 대해 "지금은 저의 친구이자 남편이고, 동생 같기도 하다"라고 표현하며 친구 같은 부부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박선영은 2013년 정찬성이 조제 알도와의 경기 도중 어깨가 탈골된 데 이어 체육관 문제까지 겹쳐 힘들어했던 순간을 이야기하며 남편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선영은 "(정찬성이) 혼자 되게 많이 힘들어했다. 저렇게 강하게 싸우는 사람이 저런 걸로"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왈칵 눈물을 쏟아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이어 박선영은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 그때 ‘내가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지켜줘야겠다’고 마음먹었다"라며 결혼을 다짐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세 아이들과 정찬성의 장모님, 처제까지 총 일곱 식구가 함께하는 일상이 공개됐다. 정찬성은 세 아이를 동시에 드는가 하면 등에 아이들을 태우고 거실을 기어 다니며 '극한 육아'를 선보였다. 박선영은 "시합이 있을 때는 육아, 가사 일절 안 하게 한다. 제가 다 알아서 한다"라며 내조의 여왕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정찬성은 링 위에서와 달리 박선영의 잔소리를 유발하는 '철부지'같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선영은 애정 어린 잔소리와 함께 양치질부터 복장, 심지어 속옷까지 챙겨줬고, 두 사람은 정관수술, 게임 아이템 구매를 놓고 티격태격 동상이몽을 보였다. 정관수술을 제안하는 아내에게 정찬성은 "사는 낙이 없을 것 같아. 싸움 못하면 어떻게 할래? 무서워"라며 적극적으로 반대했다. 끈질긴 박선영의 설득에 정찬성은 "내가 잘할게"라고 대답했다. 자신이 조절을 잘한다는 정찬성의 터무니없는 주장에 박선영은 "조절을 잘해서 애가 셋이냐?"라고 받아쳐 폭소를 자아냈다. 티격태격하는 일상에 정찬성은 "잡혀 산다기보다 내가 맞춰 주면서, 잡혀줘 있으면서 산다"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동상이몽2'에는 딸 다비다와 나들이를 떠난 진태현, 박시은 부부, 배 면허 시험에 도전한 하재숙의 이야기도 그려졌다. 또 스튜디오에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부터 라디오 DJ, 유튜브까지 섭렵한 '만능 예능캐' 이지혜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과시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