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일문일답] '슬의생' 최영준 "'봉쌤살롱' 봉쌤의 특별한 매력은 '헛똑똑'"
연예 2020/05/30 14:55 입력

100%x200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최영준이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종영 후 소감을 전했다.

최영준은 지난 28일 뜨거운 관심과 사랑 가운데 시즌 1의 막을 내린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극본 이우정에서 율제병원 응급의학과 조교수이자 개그동아리 5인방의 동기 봉광현 역으로 열연하며 실력파 배우로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영준은 커피 한 잔이면 5인방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전달함으로 자연스레 러브라인 형성을 돕는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낼 뿐 아니라 '봉쌤 살롱'의 봉선생 그 자체로 분해 캐릭터 몰입도를 극대화하는 요소로 작용하며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극의 전개에 자연스럽게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궁금증까지 해결해 주며 극의 몰입을 도운 최영준은 '베테랑 배우'다운 삶이 묻어나는 연기와 함께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1의 마침표를 찍었다.

최영준은 "좋은 분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굉장히 기대했던 작품이고 늘 기대하는 마음으로 연기하고 작업했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시즌 2에서는 좀 더 똑똑해진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며 시즌 2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작품이 현실감 넘치도록 삶이 묻어나는 연기로 작품에 빛을 더한 최영준. '연기 장인'다운 열연으로 대작에 한 번 더 이름을 올린 그를 만나 종영 소감을 들어봤다.

이하 일문일답.

-'슬기로운 의사생활' 촬영을 마친 소감은?

▶일단 작품이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잘 마무리되어 너무 감사하고, 좋은 작업을 하시는 분들(좋은 배우들과 제작진, 스태프들과 함께)과 작업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있어 특별히 신경 쓴 점이 있다면?

▶단순히 봉광현 역할 자체에 집중하기보다, 등장하는 길지 않은 시간 가운데 그 안에서 짧은 호흡들로 작품을 환기시키는 것에 주안점을 뒀던 것 같다.

-현장은 어땠나?

▶현장의 느낌은 다시 생각해봐도 정말 좋았던 기억밖에 없는 것 같다.

-봉광현 역, 봉쌤의 특별한 매력은?

▶봉광현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헛똑똑'이라는 단어가 떠오른다. 이것도 모니터 하며 들었던 생각인데, 봉광현은 굉장히 똑똑한 이미지와 함께 다 아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사실 이후에 보면 정보들이 조금씩 틀린다. 맞는 듯하지만 5인방의 행동 중 봉광현이 이야기한 것과 소소하게 다른 부분도 있고 정반대의 경우도 있다. 그런 '헛똑똑' 모습이 관전 포인트이자 봉광현의 특별한 매력인 것 같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인사를 한다면?

▶촬영 전에도 굉장히 기대했던 작품이고 촬영하면서도 늘 기대하는 마음으로 연기하고 작업한 만큼 많이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시즌 2에서도 이야기가 계속되는데, 시즌 2에서는 좀 더 똑똑해진, 그리고 좀 더 분량이 많아진 봉광현으로 찾아뵐 테니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