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오윤아 "30살에 갑상선암 진단…최고 예민했던 시기" 고백
연예 2020/05/29 22:26 입력

100%x200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가 과거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29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번째 주제 '면역력 밥상' 메뉴 대결이 이어졌다. 지난주 가수 진성에 이어 배우 전혜빈이 새로운 편셰프로 합류했다. 스페셜 MC로 뉴이스트 JR과 가수 김수찬이 함께 했다.

이날 오윤아는 아들 민과의 촉감 놀이로 어질러진 집을 치운 뒤, 친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윤아의 언니가 음식으로 암을 이겨냈던 것. 오윤아는 "언니가 갑상선에 문제가 있었는데 악성 종양이 있었다. 방사선 치료를 너무 힘들어해 포기하고 자연치료를 했다"고 밝혔다. 6개월의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오윤아의 언니는 결국 음식으로 암을 이겨냈고 지금은 건강을 되찾았다고 전해졌다.

더불어 오윤아 역시 30살이 되던 해 갑상선암을 진단받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윤아는 "육아와 일을 병행하면서 제 인생 최고로 예민했던 시기다"고 털어놓으면서 "너무 어렸어서 심각하게 생각 안 했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