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 "다 잘하는 사기캐"…'슬의생' 조정석도 푹 빠진 이익준(종합)
연예 2020/05/29 14:52 입력

100%x200

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100%x200

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100%x200

잼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지난 28일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이 종영을 맞았다. 전국 유료가구 기준 14.1%(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유종의 미를 거둔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다섯 명의 99학번 동갑내기 의사들의 우정과 사랑, 의사로서의 일상을 다루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극 중 간담췌외과 교수 이익준 역을 맡은 배우 조정석에 대한 호평도 줄을 이었다. 이익준은 공부면 공부, 노는 자리에도 절대 빠지지 않는 '인싸 의사'로 유쾌한 이미지와 함께 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간 드라마 '질투의 화신' '투깝스', 영화 '엑시트' '건축학개론' 등에서 남다른 코믹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조정석은 이익준을 그려내면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매력을 더했다는 평이다.

특히 조정석은 99학번 동갑내기 의사 채송화(전미도 분)에 대한 조심스러운 로맨스 호흡까지 그리면서 시청자들에게 설렘까지 선사했다. 또한 의사로서의 고민까지 탁월한 감정연기로 그려냈다는 평이다. 코믹, 로맨스, 감정연기 등 다양한 매력을 녹여내며 조정석을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잡았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종영 전 나눈 서면인터뷰에서도 조정석은 이런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조정석은 "좋은 결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라며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데, 저희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너무나도 슬기로운 제작진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배우 등 함께 하는 모두가 너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촬영을 했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요즘은 조정석보다 익준이로 더 많이 불리는 것 같은데, 그저 너무 감사할 따름이다"라며 "익준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이 친구에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고 배우 조정석도 익준을 통해 조금 더 성장하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자신이 연기한 이익준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의사들의 삶을 그려내면서 의사의 자세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는 조정석은 "의사의 심정, 환자의 심정을 깊게 공감하게 됐던 것 같다"라며 "또 좋은 의사에 대한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실력이 있다는 기본 전제하에 환자와 보호자를 조금 더 편하게 해주는 의사가 좋은 의사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자신이 연기한 이익준 캐릭터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마인드와 낙관적인 성격, 그리고 뒤끝이 없다는 점이 비슷한 것 같다"라며 "또 차이점은 이익준은 너무 다 잘하는 사기 캐릭터인 것 같다. 나는 이익준처럼 모든 걸 다 잘하지 않는다"라고 얘기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극 중 99학번 동기들인 '99즈 멤버'인 정경호 유연석 김대명 전미도에 대해 조정석은 "호흡이 너무 좋았다"라며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 간의 호흡이나 현장 분위기가 좋았던 것은 드라마나 메이킹을 통해서도 전해졌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이 질문을 받고 다시 한번 생각해 봤는데 함께한 99즈 배우들은 촬영이 끝나고 나니 더 소중함이 크게 느껴지는 친구들인 것 같다"라며 "다시 생각을 되새길수록 4명의 배우 모두 '정말 소중한 사람들이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극 중 이익준과 채송화의 러브라인과 그 결말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가졌을까. 이에 대해 조정석은 "드라마 시작 전에 러브라인이 있다는 것 정도는 알고 있었는데 송화와 이어지는 건 알지 못했다"라며 "저희 드라마는 시즌제 드라마이기 때문에 결말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려운 것 같다. 그렇기에 저는 시즌2가 더 궁금하고 기대된다"라고 답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출연 배우들이 함께 밴드 합주를 하는 장면이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실제 배우들은 합주 장면을 위해 악기 연습을 하면서 열과 성을 다했다는 전언이다. 조정석은 "저는 드라마에 참여하기 전에도 노래와 기타를 해왔었기 때문에 밴드를 한다는 점은 부담 없이 다가왔고 너무 재밌고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조정석이 직접 가창한 OST '아로하'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쿨의 원곡을 새롭게 해석한 '아로하'는 OST 발매 이후 줄곧 음원차트 상위권을 지키면서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인기에 대해 조정석은 "정말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처음 '아로하'를 제의받았을 때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곡이기도 하고 편곡된 곡도 너무 좋아서 흔쾌히 참여했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시고 좋은 성과를 내게 될지 정말 절대 예상 못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기쁘고 행복하지만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건 아무래도 저희 드라마의 힘이 아닐까 싶고,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한번 '드라마의 힘이 정말 크구나' 하고 실감했다"라고 덧붙였다.

아내인 가수 거미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대해서 어떤 반응을 보냈을지도 궁금증을 모았다. 조정석은 "아내는 저의 모든 작품을 애청자로서 항상 모니터해 주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내 캐릭터보다 에피소드 하나하나에 빠져서 봤다고 하더라"라며 "이전 작품들에서는 제가 맡은 캐릭터를 조금 더 집중도 있게 봤다면 이번에는 드라마 이야기와 흐름에 집중하며 정말 드라마 애청자로서 지켜 봐줬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아로하'는 음원이 출시되기 전에 먼저 들려주었는데 계절과 잘 어울리는 곡인 것 같다며 많이 사랑받을 것 같다고 응원해 주었다"라며 "많은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결혼 후 "삶 자체가 이전보다 훨씬 더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느껴진다"라는 조정석은 곧 아빠가 될 준비도 하고 있다. 지난 1월 거미가 임신 7주차라는 소식이 전해진 것. 그렇기에 조정석은 앞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도 "나의 자식에게 자랑스러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내면서 훈훈함을 더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시즌제로 기획된 드라마로 시즌2는 올 하반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익준으로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만나게 된 조정석이 시즌2에서는 또 어떤 매력적인 모습으로 돌아오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