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 막내 조이현, 2020 새싹 기대주로 우뚝…시즌2 활약도 기대↑
연예 2020/05/29 14:17 입력

100%x200

아티스트 컴퍼니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예 조이현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배우로서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지난 28일 종영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조이현이 연기한 장윤복은 열정 가득한 본과 실습생이다.

장윤복은 시종일관 당찬 모습으로 율제병원 내에서도 총명한 캐릭터로 사랑받았다. 특히 호기심에 찬 똘망똘망한 눈빛과 하나라도 더 배우기 위해 메모하거나 수술실을 참관하는 등 풋풋한 매력과 야무진 모습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한 쌍둥이 남매로 나오는 장홍도(배현성 분)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우애 좋은 훈훈한 케미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다양한 인물들 속에서 윤복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드라마 속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새싹 기대주'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지난 2017년 데뷔한 이후부터 다수의 웹드라마와 독립영화는 물론 드라마 '나쁜형사' '나의 나라' '계약우정', 영화 '변신' 등을 통해 차근차근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채워 나가는 중인 조이현.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보여준 장윤복처럼 뜨거운 열정을 바탕으로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조이현이 앞으로 펼쳐갈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