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송지효와 네 남자 4대1 로맨스…JTBC '우리 사랑했을까' 첫만남
연예 2020/05/29 11:14 입력

100%x200

jtbc '우리 사랑했을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우리, 사랑했을까'가 로맨틱한 분위기의 대본 연습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오는 7월 방영예정인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은 14년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앞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대본연습 현장에는 김도형 감독, 이승진 작가를 비롯해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 김미경, 엄채영, 김영아, 서정연, 이화룡, 진희경, 김병춘, 백수희, 이교엽, 오희준, 윤성우 그리고 김광규를 포함 주요 출연진이 모두 참석해 열연을 펼쳤다. 연습이 끝나고 난 뒤 "혼자 읽었을 때도 재미있었는데, 같이 읽으니 더 재미있어서 촬영에 들어가면 얼마나 더 재미있을지 기대가 된다"라고 모든 배우들이 입을 모은 이유였다.

먼저 독수공방 14년 차 싱글맘이자 영화사 프로듀서 노애정으로 분한 송지효. 특유의 긍정 에너지를 전파하는 마법의 연기를 가감 없이 보여줬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에 울컥하기도 하고, 또 웃음 짓기도 하며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 올린 것. 게다가 무려 네 남자와의 얽히고 설킨 로맨스를 펼쳐나갈 송지효는 자타공인 '케미 여신'으로서 상대 배우와 4인 4색 핑크빛 호흡을 자랑하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손호준은 노애정의 구남친이자 베스트셀러 작가 오대오로 변신해 본적 없던 나쁜 남자의 매력을 뽐냈다. 하지만 "얄미운 짓을 많이 해도 얄밉지만은 않은 그런 캐릭터"라는 손호준의 설명대로, 그의 연기에는 나쁜데 끌리는 대오의 인간적인 매력이 다분히 묻어났다. 뭐 하나 빠지는 데 없이 완벽한 톱스타 류진 역을 맡은 송종호는 탄탄한 연기로 완벽한 톱스타에게 감춰진 짠한 매력을 고스란히 녹여 기존과 다른 결의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구자성은 잘 생겼는데 심지어 나이도 어린 오연우로 분해 전국 누나들의 심장 저격에 나섰다. 나인캐피탈 대표 구파도 역의 김민준은 카리스마 매력을 발산한다.

김다솜은 아시아의 첫사랑으로 유명세를 탄 대한민국의 톱배우 주아린 역을 맡았다. 매 작품마다 한층 더 발전된 연기를 선보여온 그가 '우리사랑'에선 짠한데 잘났고, 어린데 설레고, 무서운데 섹시한 종합선물세트 남자들의 4대1 로맨스에 사랑의 작대기를 하나 더 놓을 예정이라 관심이 쏠린다.

'우리사랑'은 변화무쌍한 연기 스펙트럼과 탄탄한 실력을 가진 연기파 배우들의 라인업으로도 이목을 끈다. 애정의 엄마 최향자 역의 김미경, 애정의 딸 노하늬 역의 엄채영, 애정의 아지트 수키바 사장 강숙희 역의 김영아, 류진의 소속사 대표 제니퍼 송 역의 서정연, 류진의 매니저 명쾌남 역의 이화룡, 연우의 엄마 주보혜 역의 진희경, 그리고 입사 1년차 프로듀서 최혜진 역의 백수희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뭉쳐 극에 풍성함을 더한다. 또한 김광규는 편집장 홍편 역으로 특별출연해 남다른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살면서 한번쯤은 있었던 아름다운 인생 로맨스를 재개봉하는 드라마에 소중하고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함께 만들어가는 드라마인 만큼 모두의 마음 속에 남는 아름다운 작품이 되길 바란다. 첫 방송까지 아낌없는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쌍갑포차' 후속으로 오는 7월8일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