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살 어거스트 디의 기록" 방탄소년단 슈가, 'D-2' 비하인드
연예 2020/05/28 17:05 입력

100%x200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가 지난 22일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활동명으로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슈가는 지난 27일 방탄소년단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BANGTANTV)'에서 공개된 영상을 통해 "'D-2'로 돌아온 어거스트 디이다. 한 단계 발전한 듯한 느낌이 드는 믹스테이프"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번 믹스테이프에 타이틀곡 '대취타'를 비롯해 '저 달' ' 어떻게 생각해?' '이상하지 않은가' '점점 어른이 되나 봐' '번 잇'(Burn It) '사람' '혼술' '인터루드 : 셋 미 프리'(Interlude : Set me free) '어땠을까' 등 다양한 장르의 10곡을 담았다.

슈가는 '대취타'에 대해 "임금이 움직일 때 나오는 배경 음악인데, 실제 대취타를 샘플링해 만들었다. 청각적으로 재미있는 곡이고, 나아가 뮤직비디오에도 공을 들여서 시각적으로도 만족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궁궐을 배경으로 한 '대취타'의 뮤직비디오는 웅장하고 심오한 연출이 돋보인다. 슈가는 직접 출연해 다른 모습의 두 인물을 연기하며 색다른 면을 보여줬다. 이 뮤직비디오에 대해 슈가는 "사극 세트장에서 찍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시나리오를 수정하면서 원하는 장면도 명확하게 이야기하면서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흉터를 그리는 것도 원해서 한 것이다. 대비되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어서 사극 세트장에서 현대의 옷을 입었고, 같은 흉터를 가졌지만 금발인 왕과 그를 찾으러 가는 또 다른 어거스트 디도 있다"고 덧붙였다.

슈가는 '대취타'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는데, 그중에서도 검무가 주목을 받았다. 이에 그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서 연습할 때 고생했다. 실제 명인이 만든 조선 환도를 사용했는데, 그렇게 무거울 줄 몰랐다.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슈가의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인터루드 : 셋 미 프리'를 "새롭게 시도한 곡"으로 꼽으며 "지금까지의 보컬 스타일이 아니라 처음 시도해보는 것이어서 녹음할 때도 재미있었다"고 설명했다.

'D-2'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화려한 피처링진이 참여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서는 "멜로디를 쓸 때 '누가 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방탄소년단의 RM을 비롯해 싱어송라이터 니화(NiiHWA)와 맥스(MAX), 밴드 넬(NELL, 김종완)을 언급했다.

2016년 발표한 첫 믹스테이프 '어거스트 디'(Agust D)에서 과거의 이야기를 했다면, 이번 'D-2'는 현재의 이야기다. 슈가는 "'어거스트 디'를 들으며 비교하면서 (작업을) 했다. 'D-2'는 28살 Agust D의 기록"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슈가는 "'D-2'는 순전히 팬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다. '이런 음악도 하는구나, 할 수 있는 말이 많구나.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뇌하는구나'라는 걸 알아주시고, 듣고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며 세계 팬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