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유연근무제 도입 확대·대중교통 혼잡률 완화정책 필요”
전국 2020/05/24 08:06 입력

100%x200

경기연구원은 24일 이슈&진단 ‘코로나19 이후 교통정책은 효율성에서 안전성으로’ 보고서를 발간, 코로나19 이후 통근자가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하기 위해선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코로나19 이후 경제정상화 시 유연근무제 도입을 확대하고, 경기도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공급 확대 및 이용・운행 원칙을 시행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4일 이 같은 내용의 이슈&진단 ‘코로나19 이후 교통정책은 효율성에서 안전성으로’ 보고서를 발간, 코로나19 이후 통근자가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하기 위해선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시내버스 이용자는 국내 코로나 31번째 확진자 발생 후인 3월 첫째 주에 전년 대비 43.1%까지 감소했다.

시・군별로는 공공기관이 많이 입주하고 있는 과천시가 54.8%, 하이닉스 등 대기업이 입주하고 있는 이천시가 52.9%로 감소율이 높았다.

코로나19로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 평일 교통량은 전년 대비 최대 11.2% 감소하고 주말 교통량은 전년 대비 최대 25.0% 감소했다.

2월과 3월 택배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2%, 29% 증가했고, 이는 지난 7년간 연평균 증가율(10%)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코로나19 이후 교통 트렌드 변화로 Δ택배량 증가, 통행량 감소 Δ대중교통 선호도 감소, 승용차 선호도 증가 Δ도심지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 증가 Δ주말 간선도로 승용차 교통량 급증 Δ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대한 정부 예산 감소 등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했다.

재난지원 지출 확대와 경기침체로 인한 세수 감소는 SOC 사업 예산 삭감으로 이어져 대중교통 차내 혼잡률 완화 및 신도시 입주를 고려한 대중교통의 적기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김채만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수도권 광역・도시철도는 혼잡률이 매우 높아 코로나19 이후 통근자가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대중교통 혼잡률 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광역・도시 전철 용량은 1량에 160명(3명/㎥)이며, 이는 세계보건기구에서 장려하는 다른 사람과 1m 거리 두기를 적용한 용량 50명(0.45명/㎥)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김채만 선임연구위원은 “경제정상화 시 유연근무제 도입을 확대해 출퇴근 통행량을 감소시키고, 경기도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공급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대중교통으로 이용자의 안전한 회귀를 위해 대중교통 이용 및 운행 원칙을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대중교통 수단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실천방안으로 3가지 의무사항(차내 마스크 착용, 운전자 안전격벽 설치, 차량 방역 결과를 차량 내 공고)과 3가지 권고사항(후문 승・하차, 차내 이야기 또는 통화 금지, 차내 소독제 비치) 등을 제시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