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파쇼 영감 내세워 홍준표 김태호 처리?…졸렬하고 야비"
정치 2020/05/23 08:15 입력

100%x200

내년 4월까지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원장(오른쪽) 체제로 가기로 함에 따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복당여부가 불투명해 졌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미래통합당 관악갑 후보로 나섰다가 제명당했던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은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체제를 구성한 것에 대해 "파쇼독재가 아주 익숙한 영감 하나 내세워 홍준표, 김태호 등을 처리하고 싶은 모양이다"며 어이없다고 했다.

김 소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과 짜웅해서 당권이든 대권이든 부산시장 후보든 먹고 싶은 사람들이 김종인 비대위를 환호하는 모양이다"며 당내 일부가 자신들의 야망을 충족시키려 김 위원장을 내세워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복당을 막으려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사실이라면 참으로 졸렬하고 야비한 짓이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김 소장은 "통합당이 홍준표, 김태호 등 4명의 무소속 당선자를 당으로 들이려고는 하지 않고 미래한국당과는 조속히 통합하려 한다"며 "참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김 소장은 이러한 일들을 나열한 뒤 "아무튼 민주주의나 정치 도의, 상식에 정면 반해도, 사적 이익이 생기면 밀어부친다면 파쇼독재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며 이게 어떻게 보수 정당이라고 할 수 있는지,하는 짓들이 하나같이 양아치스러운지, 참으로 걱정되는 정당이다"고 입맛을 다셨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