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나혼자산다' 박세리, 으리으리한 집 공개 '부자 언니' 등극
연예 2020/05/23 05:30 입력

100%x200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프로 골퍼 박세리가 '부자 언니'에 등극하며 웃음을 안겼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골프 여제 박세리의 일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으리으리한 집이 공개되며 무지개 회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박세리는 아침에 일어나 거실로 향했다. 박세리가 무언가를 누르자, 거실에 있는 초대형 자동 블라인드가 움직였다. 이를 본 여자 회원들은 "부자 언니~ 멋있어~"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세리 집은 엄청난 층고를 자랑했다. 기안84는 "여태까지 나온 분들 중에 집이 제일 좋은 것 같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박세리는 "부모님이 살던 정원이 있는 집인데, 옆에 집을 지어서 저를 비롯한 자매들이 살고 있다. 4층 전체를 제가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계부터 인테리어까지 제가 했다"며 "오랜 미국 생활로 집이 오픈돼 있고 층고가 높은 걸 좋아한다"고 취향을 밝혔다.

시크한 주방 옆에는 야외 테라스가 있었다. 위층에는 고급스러운 '세리바'가 자리잡고 있어 놀라움을 더했다. 박세리는 '나래바'와의 비교에 대해 "제가 한수 위일 거다"며 자신있게 얘기했다.

수많은 술병에 대해서는 "저건 다 장식용이다. 남도 안 줘~"라며 웃었다. 럭셔리한 와인 셀러에 안주 냉장고까지 보였다. 그 옆으로는 또 다른 테라스가 있었다. 박나래는 "어머 세상에. 리치 리치~"라며 감탄해 폭소를 유발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리조트 같은 박세리 집을 바라보며 "언니 집에 놀러가면 안 되냐"고 물었다. 이 가운데 한혜진은 "여름 세리 학교 하자. 골프 배우고 밤에 술 먹으면 안 되냐. 너무 좋다"며 상상만으로도 행복해 했다. 옆에 있던 장도연은 "골프가 안 되면 세리스쿨~ 닷컴!"이라고 외쳤다.

박세리가 밝힌 집의 '메인 공간'은 초대형 트로피 장식장이었다. 그는 "제가 살고 있는 집에서 가장 중요시하고 인생이 다 있는 공간이다. 자랑스럽다"고 소개했다. 장식장에는 미국에서 받은 수많은 크리스탈 트로피가 있었다. 맞춤 제작한 장식장과 빛나는 트로피가 어우러지며 시선을 강탈했다.

방송 말미 회원들은 '여름 세리 학교'에 또 한번 기대감을 내비쳤다. "여름이니까 세리 스쿨 한번 가야 한다"고 부탁하자, 박세리는 "언제든지~"라며 쿨하게 대답했다. "일 시키려는 거 아니냐"라는 말에 박세리는 "잔디를 안 깎아 놓을 거다"라고 답하며 '선 노동, 후 식사'를 예고해 웃음을 줬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