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신곡 위해 마룬파이브·앤 마리 작곡진 뭉쳤다…명곡 예고
연예 2020/05/22 08:17 입력

100%x200

JYP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트와이스 신곡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가 초호화 작가진을 공개했다.

22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와이스의 이번 신곡에는 마룬파이브, 레이디 가가 등 쟁쟁한 뮤지션과 작업해온 작곡진들이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노래의 프로듀싱과 작곡에 참여한 엠엔이케이(MNEK)는 제61회 그래미어워드에서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수상한 H.E.R.의 프로듀서다.

저스틴 트랜터(Justin Tranter)는 한 자동차 광고 음악으로 유명한 DNCE(디엔씨이) '케이크 바이 디 오션'(Cake By The Ocean),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한 셀레나 고메즈(Selena Gomez) '루즈 유 투 러브 미'(Lose You To Love Me), 미국 록 밴드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의 대표곡 '빌리버'(Believer) 등을 만든 대세 작곡가다.

줄리아 마이클스(Julia Michaels) 역시 레이디 가가, 마룬파이브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호흡을 맞춘 능력자다.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앤 마리(Anne-Marie) '2002' 곡 작업에도 참여했다.

스웨덴 출신인 자라 라슨(Zara Larsson)은 밴드 클린 밴딧(Clean Bandit)과 함께한 곡 '심포니'(Symphony)로 영국 싱글 차트 1위를 거머쥐었고, 지난해 6월에는 방탄소년단과 협업해 이목을 모았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정평이 난 해외 뮤지션들이 '모어 앤드 모어' 작업에 심혈을 기울였고, 이는 대중의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또 JYP엔터테인먼트 수장이자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편곡과 작사를 맡아 또 하나의 명곡 탄생을 예감케 했다. 가요계 흥행 수표인 그는 '왓 이즈 러브?' '시그널' '필 스페셜' 등 트와이스의 메가 히트곡을 만들었다

한편 트와이스는 컴백을 앞두고 화려한 색감의 꽃과 싱그러운 자연이 인상적인 티징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의 음원은 오는 6월1일 오후 6시 공개되고, 음반은 지난 11일부터 예약 판매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